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로드FC 박정은, 日 HEAT서 스즈키 마리야와 격돌

기사승인 2019.07.03  13:16:35

공유
default_news_ad1
▲ 포스터: 로드FC

[베프리포트=정일원 기자] ‘몬스터 울프’ 박정은(23, 팀 스트롱울프)이 일본 대회에 출전, 킥복싱 룰로 타격가를 상대한다.


박정은은 오는 28일 일본 나고야 국립 컨퍼런스 센터에서 개최되는 'HEAT 45' 대회에서 일본의 스즈키 마리야(25)와 맞붙는다.

박정은은 로드FC 아톰급에서 실력을 인정받은 젊은 파이터다. 지난해 12월 ‘아톰급 챔피언’ 함서희와 타이틀전을 치렀을 정도다. 이번 경기는 박정은의 체급인 –48kg 아톰급이 아니라 –55kg로 진행된다. 킥복싱 대결이고, 상대도 강하기에 박정은에게 쉽지 않은 경기다.

경기에 나서는 박정은은 “여러 면에서 변화를 주고, 입식에서도 경험을 더 쌓고자 해서 상위 체급임에도 나가는 것으로 결정했다. (나의 패배를 예상하는) 여론이 있어도 나는 나의 갈 길을 가겠다. 타격이 좋은 선수와 붙는 건 경험을 쌓기 좋다. 상대가 타격이 굉장히 좋고, 종합격투기 선수이면서 입식격투기도 하는 선수라서 스타일이 다양하다. 잘하는 선수와 해야 승패에 상관없이 실력을 키울 수 있다”고 경기 출전 이유를 전했다.

지난 6월 박정은은 입식격투기 출신의 김은혜와 '굽네몰 로드FC 054'에서 대결했다. 심유리와의 경기가 예정되어 있었지만, 심유리의 부상으로 상대가 변경됐다. 승리했음에도 원래 싸울 상대가 아닌 다른 상대와 싸운 것에 대해 아쉬움이 있었을 것.

박정은은 “나의 트라우마를 깬 경기였다. 확실히 영상이라든지, 다른 정보들이 부족한 선수에게 약한 느낌이 있었다. 그걸 좀 깨고 싶었는데, 이번에 트라우마를 깬 것 같다. 나에게는 경험을 쌓을 수 있는 좋은 경기였다”고 밝혔다.

대회까지 약 4주 남은 상황에서 박정은은 “로드FC 대회가 끝난 지 오래되지 않아 올라온 몸이 유지될 수 있도록 가볍게 시작했다. 다음 주부터 조금씩 강도를 올리려고 한다. 지금 몸 상태가 정말 좋다. 컨디션 조절 잘해서 일본에 가서 강한 파이터에 기죽지 않고, 재밌게 경기하고, 많이 배우고 오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로드FC는 오는 9월 8일 대구체육관에서 '굽네몰 로드FC 055'를 개최한다. 메인이벤트는 ‘페더급 챔피언’ 이정영과 박해진의 타이틀전이다.

정일원 기자 1one@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