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BF이슈] ‘후배 모욕·폭행 혐의’ MC딩동 “오히려 정신과 치료 받아... 맞고소”

기사승인 2019.07.09  18:05:46

공유
default_news_ad1

- MC 지망생 A씨, MC딩동 고소 → MC딩동 측 “A씨, 불법행위까지 저질러”

▲ MC딩동이 후배를 폭행하고 모욕했다는 혐의로 고소를 당했다. MC딩동은 "이러한 일은 모두 사실무근"이라면서 맞고소하겠다고 밝혔다 / 사진: KBS 제공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방송인 MC딩동(본명 허용운)이 MC 지망생 A씨를 폭행했다는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9일(오늘) MC딩동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MC 지망생 후배 모욕 및 폭행혐의에 대한 관련 내용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이는 A씨가 “MC딩동으로부터 상습적으로 폭행과 모욕을 당했다”며 최근 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한 사건에 대한 해명이다.

MC딩동은 “제 자신의 일에 관련한 어떠한 일도 강제한 적이 없고, A씨에게 겪어보면서 자신의 길과 맞지 않는다 생각이 되면, 언제든 일반 직장인의 길로 돌아가라고 늘 다독여왔다”며 “A씨가 천만 원이라는 거액을 요구하고 A씨 본인과 친척까지 동원하여 업무 중에 전화와 문자, SNS 등으로 폭언 및 협박 문자와 사진 등으로 저를 괴롭혔다”고 반박했다.

MC딩동은 현재 A씨의 폭언 및 협박 문자와 사진 등으로 정신과 치료까지 받아가며 A씨를 공갈죄와 업무방해죄로 맞고소한 상태라고.

아울러 MC딩동은 “다시 한 번, 기사화된 이번 일은 사실이 아님을 명확히 밝히는 바”라면서 “저를 아껴주시고 응원해주시는 많은 분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고, 이 일을 조속히 해결하여 다시금 좋은 모습, MC딩동다운 모습으로 보답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MC딩동은 2017년 서울 마포구 한 술집에서 A씨에게 마이크를 집어던지거나 머리채를 잡고 뺨을 때리는 등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 3월에는 ‘미친 XX’ 등 욕설을 퍼부은 혐의도 받고 있다. A씨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MC딩동과 함께 일하며 차량 운전, MC 보조 등을 했고, 술자리가 끝나면 MC딩동을 집까지 데려다주는 이른바 ‘술 대기’ 역할도 했다고 주장했다.

이하는 MC딩동의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MC딩동입니다. 우선, 금일 기사로 접한 저의 MC 지망생 후배 모욕 및 폭행혐의에 대한 관련내용은 사실무근임을 명확히 밝힙니다.

고소인 A씨는 2017년 6월 MC의 꿈을 안고 진행을 배우게 해달라고 저를 무작정 찾아왔습니다. 그런 A씨를 처음에는 수차례 타일러 돌려보냈음에도 꼭 배우고 싶어 하는 열정이 가상하여 A씨를 문하생으로 받아주었고, 약 10개월간 MC관련 일과 때때로 일과시간 이후 시간들을 동행하며 일을 도와준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저는 제 자신의 일에 관련한 어떠한 일도 강제한 적이 없고 A씨에게 겪어보면서 자신의 길과 맞지 않는다 생각이 되면, 언제든 일반 직장인의 길로 돌아가라고 늘 다독여왔습니다. A씨가 문하생으로 있는 동안 방송국 현장이나 촬영이 금지된 행사현장 등을 무단으로 촬영하여 A씨 개인 유튜브와 SNS에 게시하는 불법행위를 저질러 저는 관계자들에게 사과문까지 작성하는 일을 몇 차례 하게 되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A씨를 후배로서 내치지 않고 나름 최선을 다하여 동기부여를 해주었습니다. 그리하여 A씨에게 행사를 진행할 수 있는 기회를 수차례 주었지만, 행사관계자들의 좋지 않은 피드백으로 인해 함께 동고동락한 다른 후배MC들 만큼 무대에 설 기회가 줄어들었고, 이로 인해 A씨는 본인의 처지를 비관하고 자괴감을 호소하며 저와 함께한 술자리에서 ‘나를 망하게 하겠다’며 극단적인 언행을 일삼아 선배로서 그리고 형으로서 잘 타이른 것이 전부이며 절대 A씨가 모욕을 느낄만한 언행을 한 적이 없으며 폭행은 더더욱 없었습니다.

A씨는 저를 떠난 후 자신은 돈이 필요하고 지나간 10개월을 보상받아야 하겠다며 3천만 원이라는 거액을 요구하며, A씨 본인과 친척까지 동원하여 업무 중에 전화와 문자, SNS 등으로 폭언 및 협박 문자와 사진 등으로 저를 괴롭혀왔고 급기야 저는 정신과 치료까지 받아가며 그를 공갈죄와 업무방해죄로 맞고소하기에 이르렀습니다.

이 일로 저를 비롯한 저의 가족들 그리고 지금도 함께하고 있는 7명의 저희 딩동해피컴퍼니 후배 MC들이 막대한 피해를 보고 있습니다. 다시 한 번, 기사화된 이번 일은 사실이 아님을 명확히 밝히는 바입니다. 이번일로 인하여, 저를 아껴주시고 응원해주시는 많은 분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고, 이 일을 조속히 해결하여 다시금 좋은 모습, MC딩동다운 모습으로 보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