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박종진 전 앵커, 자선 격투단체 엔젤스파이팅 챔피언십 고문 위촉

기사승인 2019.07.22  16:23:40

공유
default_news_ad1
▲ 자선 격투단체 AFC의 고문으로 취임한 박종진 전 채널A 앵커 / 사진: AFC 제공

[베프리포트=정일원 기자] 박종진 전 채널A 앵커가 자선 격투단체 엔젤스파이팅 챔피언십(AFC) 고문으로 취임했다.  


지난 19일 AFC는 단체 사무실에서 박종진 고문 임명식을 진행했다.

박종진 고문은 MBN 경제부 기자 겸 앵커로 재직했다. 2000년 당시 국민의 정부 시절 만 33세의 나이로 청와대 최연소 출입 기자가 됐다.

참여정부 시절에도 MBN 청와대 출입 기자로 활동한 박종진 고문은 이후 MBN에서 사회부, 산업부, 경제부 차장을 역임하고 정당팀장, 정치팀장 등으로 활동했으며 다시 국제부장으로 승진하는 등 MBN의 최요직을 맡은 바 있다.

채널A가 개국하면서 채널A 보도본부 경제부장으로 자리를 옮긴 박종진 고문은 국내 최초 시사 데일리 프로그램 '박종진의 쾌도난마'를 진행하기도 했다. 현재 일요서울 TV 유튜브 채널에서 '주간 박종진'을 진행하고 있다.

박종진 고문은 "희귀, 난치병 어린이들과 저소득 취약계층 어린이들을 돕는 자선 격투기 단체 AFC의 고문으로 참여하게 되어 기쁘다. 앞으로 격투기 발전과 기부활동을 도울 수 있도록 활동하고 싶다"라고 고문 취임 소감을 전했다.

박호준 AFC 대표는 "박종진 고문과는 선, 후배의 오랜 인연으로 늘 많은 조언을 받고 있었다. 앞으로 격투스포츠의 발전과 아이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일을 함께 하게 되어 영광이고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AFC는 오는 10월 제주도서 중국 격투기 단체 MMC와 'AFC 13'을 합동 개최할 예정이다. 티켓 판매 수익금은 희귀난치병 환아와 저소득 취약계층 어린이에게 전달된다.

정일원 기자 1one@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