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화보] 민서, 밝지만 슬픈

기사승인 2019.08.13  18:16:37

공유
default_news_ad1
▲ 민서의 화보가 공개됐다 / 사진: 릿터 제공

[베프리포트=채이슬 기자] 가수 민서가 문학잡지 ‘Littor(릿터)’에서 진솔한 이야기를 전했다.


올해 미니앨범 ‘The Diary of youth(더 다이어리 오브 유스)’를 발표하고, 웹드라마 ‘좀 예민해도 괜찮아’, ‘어쨌든 기념일’ 등에 출연하며 다방면으로 활동 중인 민서는 ‘릿터’ 인터뷰를 통해 책을 좋아하게 된 계기와 자신만의 독서 취향을 풀어놓았다. 화보 속 민서는 부드러우면서도 강단 있는 매혹적인 분위기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 민서의 화보가 공개됐다 / 사진: 릿터 제공

민서는 ‘나의 라임 오렌지나무’를 읽고 책에 재미를 붙이기 시작했다고. 그는 “어렸을 때 본 ‘나의 라임 오렌지나무’를 고등학생 때 다시 읽었는데 너무 재밌더라. 그때부터 소설을 조금씩 읽게 됐다”며 “소설은 단편보다 장편을 선호한다. 또한 직접 읽어 보고 느낌이 좋은 책을 골라 사는 걸 좋아해 서점에서 꽤 시간을 보낸다”고 밝혔다.

그는 자신의 책 취향에 대해 “하얗게 우울한 게 좋다. 어둡지는 않고, 밝지만 가라앉은 감정이나 슬픔이 느껴지는 책이 끌리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민서는 다음 앨범에 대해 “여러 작가님들과 협업을 해보려고 한다. 아직 초기 단계인데 재미있는 프로젝트가 될 것 같다”고 귀띔했다.

▲ 민서의 화보가 공개됐다 / 사진: 릿터 제공

한편, 민서의 인터뷰 전문과 화보는 문학잡지 ‘릿터’ 19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채이슬 기자 press@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