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레벨업’ 한보름, 주연 배우로 우뚝 성장한 ‘차세대 로코 퀸’

기사승인 2019.08.14  13:12:30

공유
default_news_ad1

- ‘레벨업’ 한보름, 성훈과 점점 달달해지는 로맨스

▲ '레벨업' 한보름 / 사진: iHQ 제공

[베프리포트=채이슬 기자] 배우 한보름이 주연 역량을 발휘하고 있다.


드라맥스, MBN 수목드라마 ‘레벨업(연출 김상우·극본 김동규)’에서 주연을 맡은 한보름이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한 단계 성장한 역량을 드러냈다. 한보름은 극 중 부도난 회사를 살리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주인공 신연화로 짠내 나는 현실 직장인의 모습과 위로를 부르는 눈물 연기 등으로 공감대를 높이며 캐릭터가 가진 매력을 훌륭히 살려냈다.

또한 상대역인 성훈(안단테 역)과 달달한 로맨틱 코미디 호흡을 발산하며 ‘차세대 로코 퀸’의 면모도 입증했다. 극 초반 한보름과 성훈은 만나기만 하면 티격태격했지만 회가 거듭될수록 서로에게 호감을 갖게 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짜릿한 설렘을 선사하고 있다.

한보름은 당당하고 씩씩한 신연화 캐릭터를 사랑스러운 비주얼과 한보름 특유의 밝은 에너지로 그려내며 더욱 사실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물불 가리지 않는 열정 속 반전 허당미로 캐릭터의 변주를 주고 자연스러운 생활 연기로 몰입을 높인다.

특히 벌에 쫓기고 물에 빠지는 등 웃음을 자아내는 다이내믹한 모습은 물론 꿀을 날름 받아먹는 코믹한 표정, 캐릭터의 희로애락을 그려내는 풍부한 감정 연기로 극을 풍성하게 만든다.

이에 시청자들의 호평이 잇따르고 있다. 전작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서 안하무인 톱스타로 현실 분노를 일으켰다면 이번 ‘레벨업’에서는 현실에 있을 법한 직장인으로 분해 보는 이들의 위로와 공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것. 이처럼 캐릭터와의 혼연일체 연기와 섬세한 감정 표현으로 자신의 역량을 보여주며 주연 배우로 올라선 한보름. 앞으로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채이슬 기자 press@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