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레벨업’ 성훈 “받은 사랑만큼 보답하는 배우 될 것” 종영 소감

기사승인 2019.08.16  18:33:02

공유
default_news_ad1
▲ '레벨업' 성훈 / 사진: 방송화면 캡처

[베프리포트=채이슬 기자] 배우 성훈이 ‘레벨업’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성훈이 드라맥스, MBN 수목드라마 ‘레벨업’에서 다채로운 매력이 가득한 안단테 역으로 안방극장을 매료시켰다.

지난 14일 방송에서는 감정을 드러내지 않았던 안단테(성훈 분)가 주변 사람들에게 진실한 마음을 표현, 한 단계 성숙한 모습으로 발전하며 눈길을 사로잡았다. 그는 앙숙으로 지냈던 새어머니 아들 강훈(손상연 분)의 서운한 감정을 듣고 미안함을 전하며 화해의 손길을 내밀었다. 홀로 있는 그에게 다가간 안단테는 “눈엣가시 같은 너도 내 가족이더라”라며 자신의 진심을 드러내 뭉클함을 선사했다.

그런가 하면 지난 15일 방송된 12회에서 안단테는 부도위기에서 회생시킨 게임회사 조이버스터의 경영에서 물러나게 되고, 신연화(한보름 분)에게 다가서지 못한 채로 그녀와 이별하게 됐다. 이런 가운데 부모님 납골당을 방문한 안단테가 신연화도 그 자리에 있었다는 이야기에 그녀를 쫓아가 보는 이들의 입꼬리를 씰룩이게 했다.

그동안 그가 전화 한 통 없었던 점에 서운함을 표현한 신연화에게 안단테는 “전화 없이 약속 없이 만나고 싶었다”고 솔직한 마음을 표현, 그녀에게 사랑을 고백하고 입맞춤을 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앙숙 관계였던 두 사람이 그렇게 우여곡절 끝,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며 안방극장을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이처럼 성훈은 회사를 일으키기 위해 노력하는 프로페셔널한 CEO의 모습부터 사랑하는 여자를 향해 천천히 전진하는 로맨티스트 면모를 표현, 다양한 매력으로 캐릭터의 몰입을 높였다. 그는 냉철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에서 상대방에게 조금씩 마음을 열고 진심을 표현할 줄 아는 섬세함을 자연스럽게 나타내며 성장형 캐릭터를 완성시켰다.

성훈은 “시나리오를 읽고 많은 고민과 노력을 했던 작품이었다. 벌써 종영한다고 하니 아쉬움이 남기도 하고 후련하기도 하다. 스태프들과 재미있게 촬영하고 좋은 작품을 남기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며 “그동안 안단테를 사랑해주신 많은 분들에게 너무 감사드린다. 받은 사랑만큼 보답하는 배우 성훈이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성훈은 매주 금요일 MBC ‘나 혼자 산다’를 통해 시청자들과 만남을 이어간다. 

채이슬 기자 press@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