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BF프리뷰] '제9회 KG-이데일리 레이디스 오픈 with KFC' A to Z

기사승인 2019.09.03  15:20:30

공유
default_news_ad1
▲ 포스터: KLPGA 제공

[베프리포트=박경식 기자] KLPGA투어의 2019시즌 22번째 대회인 ‘제9회 KG ∙ 이데일리 레이디스 오픈 with KFC’(총상금 6억 원, 우승상금 1억2천만 원)이 오는 6일(금)부터 사흘간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써닝포인트 컨트리클럽(파72/6,672야드)에서 막을 올린다.


올해로 9회째를 맞은 ‘KG ∙ 이데일리 레이디스 오픈’은 김하늘(31, 하이트진로)을 비롯해 이승현(28, NH투자증권), 김민선5(24, 문영그룹), 고진영(24, 하이트진로), 김지현(28, 한화큐셀) 등 실력파 선수들이 우승하며 KLPGA의 상징적인 대회로 자리 잡았다. 특히 지난해에는 정슬기(24, 휴온스)가 출전 77번째 대회에서 생애 첫 우승을 거두며 감동적인 스토리를 선사했다.

이번 대회부터 상금이 6억 원으로 증액하며 우승상금 역시 1억2000만 원으로 높아진 ‘제9회 KG ∙ 이데일리 레이디스 오픈 with KFC’에서 상금 및 타이틀을 놓고 총 123명의 KLPGA 대표 선수들이 맞대결을 펼친다.

디펜딩 챔피언 정슬기는 “이 대회에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기 때문에 나에게 정말 소중하고 특별한 대회다. 특히 처음으로 디펜딩 챔피언 자격으로 참가하는 대회라서 무척 떨리면서 설렌다. 하지만 다른 대회와 동일하게 경기 내내 침착함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할 것이다. 이번 시즌 목표는 최소 1승이다. 작년에 우승했던 이곳에서 다시 우승한다면 더할 나위 없이 행복할 것 같다”고 우승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코스에 대해 묻자 정슬기는 “작년 기억을 되살려보니, 난이도가 꽤 높았던 것으로 기억한다. 특히 써닝포인트의 코스의 바람이 굉장히 까다롭다. 그린과 페어웨이의 바람이 다르므로 그 점을 대비하는 것이 핵심이 될 것 같다”고 답했다.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히고 있는 시즌 4승의 최혜진(20, 롯데)은 하반기에 우승을 추가하기 위해 경쟁에 합류한다. 최혜진은 ‘맥콜 ∙ 용평리조트 오픈with SBS Golf’에서 시즌 4승을 신고한 후, 최근 참가한 5개 대회에서도 여지없이 톱텐에 세 번 진입하며 남다른 우승 경쟁력을 보이고 있다.

최혜진은 “처음 출전하는 대회다. 낯선 코스는 프로암과 연습라운드를 통해 파악할 예정이다. 주변에서는 이 코스가 절대 쉽지 않다고 한다. 특히 그린이 까다롭다고 들었다. 지난주 대회도 어려웠지만 코스 공략을 잘 세운 덕에 몇 차례 위기를 피할 수 있었다. 이번 대회도 조심해야 할 부분을 잘 분석해서 그에 맞는 공략을 준비하겠다”고 참가 소감을 밝혔다.

이번 대회서 최혜진은 효성에프엠에스 대상포인트 부문 1위 탈환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 효성에프엠에스 상금순위 그리고 평균 타수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최혜진은 지난 메이저 대회 ‘한화 클래식 2019’ 우승자인 박채윤(25, 삼천리)에 밀려 대상포인트 2위에 자리하게 됐다. 만약 최혜진이 우승한다면 대상포인트 50점을 추가해 1위로 복귀가 가능하고 상금 1억2천만 원으로 추격자들과 격차를 더 벌릴 수 있다.

올 시즌 2승씩 신고한 상금순위 3위 조정민(25, 문영그룹)과 4위 이다연(22, 메디힐) 역시 각 타이틀 부문의 선두와의 간격을 좁히기 위해 출전한다. 상반기 8승을 합작한 최혜진, 조정민, 이다연의 3강 구도에서 박채윤의 합류로 4강 구도로 바뀐 가운데 이번 대회를 통해 각 기록의 상위권에 어떠한 변화가 일어날지 관심을 끌고 있다.

역대 최고로 뜨거운 경쟁인 효성에프엠에스 신인상 포인트를 두고 펼쳐질 루키들의 샷 대결은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다. 시즌 첫 국내 대회에서 우승하며 신인상 경쟁에 먼저 발을 내디딘 조아연(19, 볼빅)과 2위인 이승연(21, 휴온스)은 319점 차이로 시즌 상반기와 비교하면 간격이 더 넓혀졌다. 하지만 ‘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 2019’에서 임희정이 첫 우승을 추가하고, 루키들의 선전이 계속 이어진 가운데 과거 1위와 2위 간격만큼 벌어져 있던 톱5의 포인트의 차이가 크지 않다. 본 대회에서 더욱 달궈질 신인상 경쟁에 많은 이들의 귀추가 주목된다.

이 밖에 지난해 ‘제8회 KG · 이데일리 레이디스 오픈 with KFC’에서 공동 2위를 기록하고 지난주 ‘한화 클래식 2019’에서 맹활약을 펼치며 공동2위에 올라 세간의 많은 관심을 받았던 이정민(27, 한화큐셀)과 역대 본 대회의 5회 차례 톱텐 진입으로 최다 톱텐 기록을 보유하고 있는 김지현2(28, 롯데)도 출전해 골프팬들의 흥미를 모으고 있다.

아직 ‘KG ∙ 이데일리 레이디스 오픈’ 다승자가 없는 가운데 화려한 역대 우승자들의 도전도 이목을 끈다. 4회차 우승자 이승현(28, NH투자증권), 5회차 우승자 김민선5(24, 문영그룹), 그리고 지난 2017년 이 대회 2라운드에서 10언더파 62타로 코스레코드를 경신한 김지현 등이 다시 한번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릴 것인지 관심이 더해진다.

시즌 1승 보유자들 역시 다승을 목표로 참가한다. 임은빈(22, 올포유), 김보아(24, 넥시스), 김아림(24, SBI저축은행), 그리고 혜성처럼 등장하며 정규투어 첫 우승을 신고한 신인 유해란(18, SK네트웍스) 등 KLPGA 주요 선수들이 우승 트로피를 차지하기 위한 샷 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한편, 주최사는 올해도 버디 1개당 5만 원을 적립하는 ‘사랑의 버디’ 기부금 이벤트를 진행한다. 본 행사는 처음 대회가 개최된 2011년에 시작하여 9년째 나눔을 이어가며 진정한 골프 축제의 기반을 다지고 있다.

KG그룹과 이데일리가 주최하고 KLPGA가 주관하는 ‘제9회 KG ∙ 이데일리 레이디스 오픈 with KFC’는 주관방송사인 SBS골프와 네이버, 다음카카오, 옥수수, 올레TV, LG유플러스를 통해 매 라운드 생중계된다.

박경식 기자 press@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