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오피셜] U-22 김학범호, 시리아 선수단 여권 문제로 평가전 취소... 대체팀 물색

기사승인 2019.09.04  12:59:20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공식 소셜미디어 갈무리

[베프리포트=정일원 기자]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남자축구 22세 이하 대표팀의 친선전이 시리아 선수단의 여권 미비로 인해 취소됐다. U-22 대표팀은 당초 오는 6일과 9일 제주월드컵경기장서 시리아와 친선경기를 치르기로 했다.


시리아축구협회는 경기 일정에 맞춰 출국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시리아 선수단의 여권 갱신이 제때 이뤄지지 못했다는 내용을 대한축구협회(KFA)에 3일 오후 9시경 최종 통보했다. 이에 KFA는 시리아 선수단 입국이 불가능하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경기 취소를 결정했다.

KFA 측에 따르면 KFA는 시리아축구협회와 6월 중순부터 친선경기와 관련된 협의를 진행하고 협약을 체결했다. KFA는 초청장, 항공권 발권 등 시리아 선수단이 국내에 입국하는데 필요한 모든 행정 지원을 했으며 대한민국 해외 공관을 통해 시리아 선수단의 국내 입국 비자가 문제  없이 발급되도록 조치했다. 그러나 시리아축구협회는 정부로부터 선수단의 여권을 발급받지 못했다는 회신을 3일 KFA에 통보했다.

KFA 전한진 사무총장은 “시리아 측의 사정으로 인해 경기가 열리지 못하게 돼 팬들에게 죄송하다. 경기 취소에 따른 티켓 환불 등 피해 보상과 관련한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KFA 홍명보 전무는 “당초 AFC U-23 챔피언십에 대비하기 위해 시리아전을 준비한 만큼 팀에 최대한 도움이 되도록 이번 소집을 활용할 생각이다. 김학범 감독과 협의한 결과 파주NFC에서 팀 훈련을 진행하며 대체 팀과의 연습경기를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정일원 기자 1one@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