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오피셜] '폭언·폭행 논란' 최인철 감독, 女 축구 사령탑 자진 사퇴

기사승인 2019.09.09  20:35:47

공유
default_news_ad1
▲ 부임 11일 만에 여자축구 대표팀 사령탑서 자진 사퇴한 최인철 감독 / 사진: 대한축구협회

[베프리포트=최민솔 기자] 인천 현대제철 감독 시절 폭언 및 폭행 논란에 휩싸인 최인철 감독이 여자축구 대표팀 감독직을 내려놨다.


최인철 감독은 9일 대한축구협회(KFA)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회 선임소위원회에 한국여자축구국가대표팀 감독직을 사퇴하겠다는 의사를 표명해왔다. KFA는 최 감독의 의사를 존중해 사퇴를 수락하기로 결정했다.

최 감독은 소위원회에 전달한 사과문에서 "이번 언론에 보도된 일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며, 대표팀 감독직을 내려놓겠다. 시간이 오래 지난 일이라고 해서 없던 일이 되거나 정당화될 수 없다는 것을 잘 알기에 죄송한 마음뿐이다"라고 말하며 "저의 잘못된 언행으로 상처를 입은 선수들에게 이 자리를 빌려 깊은 사죄를 드리고 싶다. 상처받은 마음을 치유하기에는 제 사과가 부족할 수도 있다. 하지만 깊은 반성을 하고 있는 만큼 조금이나마, 제 진심 어린 사과가 전달되었으면 좋겠다"고 피해를 본 선수들에게 사과의 마음을 전했다. 또 "마지막으로 다시 한번 저의 잘못을 진심으로 반성하며, 성숙한 자세를 갖춘 지도자로 다시 태어나겠다"고 밝혔다.

김판곤 국가대표 전력강화 위원장은 "감독 선임 과정이 매끄럽지 못한 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감독의 역량 검증에 많은 에너지를 쏟았지만 부족했다. 향후 대표팀 감독 자격에 대한 검증을 강화하는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라고 했다.

또한, 전한진 사무총장은 "KFA는 지난 8월 28일부터 학원 축구의 부조리 등을 근절하기 위해 '학원축구 부조리 신고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이를 통해 접수된 폭력, 모욕 등에 관련된 내용은 협회가 적극적으로 조사해 향후에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김판곤 위원장은 10일 오전 10시 축구회관에서 최인철 감독 사퇴 및 향후 감독 선임 절차와 관련된 브리핑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최인철 감독은 지난달 29일 인천 현대제철 감독 시절 성과를 인정받아 여자축구 대표팀의 지휘봉을 잡았지만, 선임 11일 만에 지휘봉을 내려놓게 됐다.

최민솔 기자 solsol@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