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손준호, 뮤지컬 ‘빅 피쉬’ 캐스팅... ‘마리 앙투아네트’ 이어 열일 예고

기사승인 2019.09.19  11:52:04

공유
default_news_ad1
▲ '빅 피쉬' 손준호 / 사진: CJ ENM 제공

[베프리포트=채이슬 기자] 배우 손준호가 낭만적인 허풍쟁이로 변신한다. 뮤지컬 ‘빅 피쉬’에서 겉으로는 평범한 세일즈맨이지만 믿기 힘들 정도로 환상적인 에피소드가 가득 찬 인생을 사는 ‘에드워드’ 역에 캐스팅된 것.


‘빅 피쉬’는 다니엘 월러스의 원작 소설(1998)과 국내에서 두터운 팬덤을 보유하고 있는 팀 버튼 감독의 영화(2003)로 잘 알려진 작품. 허풍쟁이 아버지 ‘에드워드’가 전하고자 했던 진실을 찾아가는 아들 ‘윌’의 여정을 통해 인생 자체의 벅찬 메시지를 전하는 이야기이다.

손준호가 맡은 ‘에드워드’는 젊은 시절의 에너지와 노년의 절망까지, 10대부터 70대까지 폭넓은 스펙트럼을 보여주어야 하는 입체적인 캐릭터로, 그동안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준 만큼 섬세한 감정연기와 폭발적인 가창력뿐만 아니라 그만의 유쾌하면서도 파워풀한 에너지가 더해진 존재감으로 무대를 꽉 채울 예정이다.

특히 손준호는 2019년 뮤지컬 ‘엘리자벳’, ‘엑스칼리버’에서의 열연으로 관객들의 호평을 얻은 데 이어 오는 28일 첫 공연을 앞두고 있는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를 비롯해 ‘빅 피쉬’까지 출연을 확정지으며 열일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손준호는 “제가 20대 때 이 작품을 영화로 처음 접하고 세월이 지나 제가 한 아이의 아빠가 되어서 이제 조금은 '에드워드'의 30~40대 시절의 마음을 경험하고 진정으로 이해할 수 있는 때가 되어 더욱 이 작품이 하고 싶었다. 최선을 다해 오디션에 임했고 어렵고 힘들었던 과정이었지만 출연하게 되어 진심으로 기쁘다”고 말했다.

‘빅 피쉬’는 오는 12월 4일부터 예술의전당 CJ 토월극장에서 막이 오른다.

채이슬 기자 press@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