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KLPGA] '올포유·레노마 챔피언십 2019' 제대로 즐기는 방법은?

기사승인 2019.09.20  13:29:28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 KLPGA 제공

[베프리포트=박경식 기자] 지난 19일 2019시즌 KLPGA 투어의 23번째 대회로 ‘올포유.레노마 챔피언십 2019’이 사우스스프링스 컨트리클럽(파72/6,654야드)에서 막을 올렸다.


KLPGA 투어의 각종 기록 부문의 타이틀 경쟁이 그 어느 해보다 뜨거운 가운데, 선수들은 지난주 추석 연휴를 맞아 각자 나름의 방식으로 재충전을 마치고 출사표를 던졌다.

초대 챔피언 이소영(22, 롯데)이 타이틀 방어를 위해 나선 가운데, 효성에프엠에스 대상 포인트 선두를 달리고 있는 박채윤(25, 삼천리)과 2위의 최혜진(20, 롯데), 3위 조정민(25, 문영그룹) 그리고 4위에 자리한 박민지(21, NH투자증권)까지 모두 출전했다.

생애 단 한 번의 기회밖에 주어지지 않는 신인상을 향한 루키들의 경쟁은 더더욱 치열하다. 올 시즌 우승자 17명 중 루키가 5명이나 될 정도로 ‘루키 돌풍’이 거센 가운데, 이번 대회에서는 어떤 루키가 돌풍의 주역이 될 지 귀추가 주목된다.

기부 이벤트가 걸린 선수들의 버디 싸움도 눈여겨볼 만하다. 이번 대회에서는 KLPGA, SBS, 메디힐이 함께하는 ‘드림위드버디’뿐만 아니라, ‘한우자조금 버디이벤트’도 진행된다. ‘한우자조금 버디이벤트’는 1라운드부터 최종라운드까지, 홀 구분 없이 선수들이 버디를 기록할 때마다 한우불고기 300g이 기부되는 색다른 이벤트다.

다가오는 주말, 대회가 열리는 이천을 방문해 우승상금 1억6천만 원과 함께 트로피를 들어 올리고 각종 타이틀 부문에서 순위를 끌어올릴 우승자를 확인하는 것, 그리고 어떤 선수가 가장 많은 한우불고기를 기부할 수 있을지 지켜보는 것이 바로 ‘올포유-레노마 챔피언십 2019’를 제대로 즐기는 첫 번째 방법이다.

대회 주최사 ㈜한성에프아이는 선수들과 갤러리에게 더 큰 혜택을 주고자 다채로운 상품을 준비했다.

먼저 우승자는 상금과 함께 약 2천만 원의 세빛섬 플로팅아일랜드 다이아몬드목걸이 세트와 570만 원 상당의 프레드릭 콘스탄트 시계에 50만 원 상당의 한우자조금위원회 최고급 한우세트를 받는다. 모든 파3 홀에 걸린 홀인원 상품도 크다. 5번 홀에는 3천만 원 상당의 프레드릭 콘스탄트 시계가 걸렸고, 8번 홀에는 세빛섬 플로팅아일랜드 다이아몬드 1.2캐럿이, 14번 홀에는 기아자동차 K9이, 그리고 17번 홀에는 3천만 원 상당의 모터뱅크 제트스키가 걸려있다. 만약 16번 홀에서 알바트로스를 기록한 선수가 탄생한다면, 무려 10억 원 상당의 모터뱅크요트를 받아갈 수도 있다.

대회장을 찾은 갤러리를 위한 이벤트도 다양하다. 가장 먼저 3, 4라운드의 유료티켓을 구입한 갤러리에게는 총 10만원 이상 가치의 기념품이 제공되며 다양한 경품이 걸린 100% 당첨 스크래치 복권도 증정한다. 또한 최종라운드의 시상식에 참여한 갤러리 대상으로는 스쿠터, 명품시계, LED마스크 등 푸짐한 상품이 걸린 ‘행운의 비행기’ 경품 이벤트를 진행한다.

먹거리와 즐길거리가 공존하고 있는 갤러리 플라자도 풍성하다. 올포유, 레노마, 캘러웨이 부스가 마련되어 남녀노소가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를 시행하며, 한쪽에는 다양한 음식이 준비된 푸드 트럭이 자리 잡아 대회장을 찾은 갤러리의 오감을 만족시키는 데 앞장설 예정이다.

또한 대회 최종일에는 올포유 전속모델인 이상우, 김소연, 레노마 전속모델인 한채영이 갤러리와 어울려 선수 응원을 하고 대회 시상식에도 참석할 예정이다.

선수와 갤러리를 위해 다양하고 풍성한 이벤트가 준비된 만큼 이번 대회는 골프 팬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아직 주말 계획이 없다면, 온 가족이 함께 대회장을 찾아보자. 세계 최고 선수들이 선보일 명품 샷을 구경하고 다양한 이벤트도 참여한다면, ‘올포유-레노마 챔피언십 2019’를 제대로 즐길 수 있을 것이다.

대회 주최 측은 골프 팬들이 좀 더 쉽고 편하게 대회장을 방문할 수 있도록 ‘사우스스프링스 컨트리클럽’을 택했다. 경기도 이천에 위치한 ‘사우스스프링스 컨트리클럽’은 서울에서 40분(강남 기준) 정도면 도착할 수 있는 골프장으로, 고속도로 IC에서 가장 가까운 골프장(남이천IC 진출 후 300미터)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갤러리 주차장도 대회장과 가까운 거리에 위치해 있다. 사우스스프링스 컨트리클럽 입구 건너편에 위치한 이천 소고리 야구장의 주차장을 갤러리 주차장으로 이용하면서도, 대회장을 방문한 갤러리의 편의성을 높이고 이동시간을 최소화하기 위해 셔틀버스를 상시 운영한다.

‘올포유-레노마 챔피언십 2019’가 열리는 사우스스프링스 컨트리클럽은 뛰어난 접근성 이외에도 자랑할 만한 것이 또 있다. 바로 미국의 100대 골프 코스 설계자 ‘짐 파지오’가 설계한 월드 클래스 수준의 코스 디자인이다. 지형은 완만하지만 짜임새 있는 홀 구성과 전략적으로 배치된 다양한 해저드, 그리고 108개의 벙커가 도사리고 있는 이 코스는 선수와 아마추어 모두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다.

1라운드에서 김지현(28, 한화큐셀)이 보기 없이 버디만 11개를 잡아내며 선두에 올랐고, 루키 임희정(19, 한화큐셀)도 이글 1개를 포함해 많은 버디를 묶어 선두권에 자리하고 있다. 선수들의 멋진 버디쇼를 직접 보고 싶다면, ‘올포유.레노마 챔피언십 2019’를 방문해 보자.

박경식 기자 press@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