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KPGA, 태풍 '타파' 영향 '제35회 신한동해오픈' 최종라운드 시간 앞당긴다

기사승인 2019.09.21  23:35:23

공유
default_news_ad1
▲ '제35회 신한동해오픈' 포토콜 모습 / 사진: KPGA 제공

[베프리포트=박경식 기자] ‘제35회 신한동해오픈(총상금 12억 원, 우승 상금 2억 1천 6백만원)’ 최종라운드 경기가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앞당겨 진행될 예정이다.


'제35회 신한동해오픈 대회조직위원회'는 22일(일) 인천 서구 소재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 USA, 오스트랄아시아 코스(파71. 7,238야드)에서 진행 예정인 대회 최종라운드가 제17호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정상적으로 끝나지 못할 것을 대비해 경기 시간을 앞당기기로 결정했다.

본 대회는 KPGA 코리안투어와 아시안투어, 일본투어까지 3개 단체의 공동 주관으로 개최되는 최초의 대회로 각 단체와 대회 주최 측은 경기 시간을 앞당겨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는 데 뜻을 모았다.

이에 따라 본 대회 최종라운드 경기는 아침 7시부터 시작하게 되며, 스콧 빈센트(27, 짐바브웨)와 강성훈(32, CJ대한통운), 제이비 크루거(33, 남아공)가 속한 챔피언조는 아침 8시 50분에 경기를 시작하게 된다.

대회 일정 조정으로 JTBC골프를 통해 생중계되는 방송시간도 오전 9시부터 오후 2시까지로 변경됐다.

기상 악화로 인해 최종라운드 경기를 끝내지 못할 경우에는 플레이된 홀에 관계없이 최종일 경기는 취소되게 되며, 최종 3라운드까지 54홀 경기로 종료될 예정이다.

한편, 주최 측은 "정규 라운드가 정상적으로 종료된 후 최종 우승자를 가리기 위한 플레이오프가 필요할 경우 경기는 계속해서 진행되며, 플레이오프가 22일에 종료되지 못했을 때에는 23일 진행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박경식 기자 press@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