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발렌시아 이강인, 헤타페전서 라리가 첫 선발... 데뷔골 맹활약

기사승인 2019.09.26  12:10:12

공유
default_news_ad1

- 이강인, 생애 첫 라리가 선발 경기서 데뷔골 작렬... 73분 소화 뒤 교체

첫 프리메라리가 선발 경기서 데뷔골을 기록한 발렌시아의 이강인 / 사진: 발렌시아 공식 홈페이지 갈무리

[베프리포트=정일원 기자] 발렌시아의 이강인이 프리메라리가 첫 선발 경기서 데뷔골을 뽑아냈다.


26일(이하 한국시간) 이강인은 스페인 발렌시아 캄프 데 메스타야서 펼쳐진 ‘2019-20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6라운드 홈경기서 전반 39분 라리가 데뷔골을 신고했다. 발렌시아는 헤타페와 3-3으로 비겼다.

홈팀 발렌시아는 전반 1분 만에 하이메 마타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전반 30분과 34분 막시 고메스의 멀티골로 승부를 뒤집었다. 고메스의 연속골 과정에서 이강인은 각각 날카로운 크로스와 정확한 패스로 기점 역할을 수행했다.

전반 39분에는 직접 골망을 갈랐다. 로드리고 모레노의 크로스를 문전으로 쇄도한 이강인이 가볍게 마무리했다. 수비수의 움직임을 따돌리는 오프 더 볼 움직임이 백미였다. 발렌시아의 3골에 모두 관여한 이강인은 73분간 피치를 누빈 뒤 곤살로 게데스와 교체 아웃됐다. 발렌시아는 후반전 제이슨, 앙헬 로드리게스에게 연속골을 내주고 말았다.

발렌시아에 따르면 18세 218일의 나이로 라리가 골맛을 본 이강인은 후안 메나, 페르난도 고메스에 이어 구단 역대 최연소 라리가 득점자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외국인 선수로 한정하면 종전 모모 시소코의 기록(18세 326일)을 넘어선 최연소 기록이다.

이강인은 경기 후 구단과의 인터뷰에서 “상대가 준비를 잘 해왔다. 선제골을 허용했지만 잘 대처했다. 경기에 출전할 때마다 승점 3점과 팀에 기여하기 위해 노력한다. 골을 넣어 기쁘지만 승점 3점을 따내지 못해 아쉽다”고 소감을 밝혔다.

최근 이강인은 새롭게 발렌시아의 지휘봉을 잡은 알베르트 셀라데스 감독 체제서 꾸준히 출전 기회를 얻고 있다. 자신의 첫 리그 선발 경기서 데뷔골을 뽑아낸 이강인이 셀라데스 감독 체제서 입지를 다질 수 있을지 팬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이강인은 오는 28일(토) 아틀레틱 빌바오와의 7라운드 원정경기서 2경기 연속골에 도전한다.

정일원 기자 1one@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