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KPGA] 권오철, '바이네르 시니어 오픈'서 연장 접전 끝 우승... 개인 통산 10승

기사승인 2019.09.28  17:03:12

공유
default_news_ad1
개인통산 10승째를 달성한 권오철 / 사진: KPGA 제공

[베프리포트=박경식 기자] 올 시즌 신설된 KPGA 챔피언스투어 ‘바이네르 시니어 오픈(총상금 1억 원, 우승 상금 1천 6백만 원)’에서 권오철(63, 브리지스톤)이 연장 접전 끝에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지난 26일부터 27일까지 이틀 동안 전남 나주시 소재 골드레이크컨트리클럽 골드, 레이크 코스(파72. 6,686야드)에서 펼쳐진 대회 첫째 날 권오철은 버디 6개와 보기 2개를 묶어 4언더파 68타로 단독 선두 조부건(51)에 3타 뒤진 공동 4위에 안착했다.

대회 최종일 권오철은 16번홀까지 버디 3개를 잡아내며 조부건과 공동 선두에 올라섰다. 17번홀(파4)에서 스리 퍼트로 보기를 범해 우승과 멀어지는 듯 했으나 마지막 18번홀(파5)에서 천금 같은 4m 버디를 잡아내며 이날 타수를 줄이지 못한 조부건과 나란히 최종합계 7언더파 137타를 기록해 승부는 연장으로 이어졌다. 올 시즌 KPGA 챔피언스투어 첫 연장 승부였다.

연장전은 권오철이 이날 유일한 보기를 범한 17번홀에서 진행됐다. 권오철과 조부건은 레귤러 온에 실패해 어프로치 샷으로 핀을 공략했다. 권오철은 3m 파 퍼트를 남겨뒀고 조부건은 조금 더 가까운 2m 50cm의 파 퍼트가 남았다.

권오철이 과감한 퍼트로 파 세이브에 성공한 사이 조부건의 퍼트는 컵에 미치지 못하고 보기를 적어내 권오철의 우승으로 경기가 마무리됐다.

권오철은 KPGA 챔피언스투어 시니어 부문 6승째를 거둔 권오철은 KPGA 코리안투어 3승과 함께 KPGA 챔피언스투어 그랜드 시니어 부문 1승을 합해 개인 통산 열 번째 우승컵을 수집했다.

개인통산 10승째를 달성한 권오철 / 사진: KPGA 제공

우승 직후 권오철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시니어 선수들을 위해 대회를 개최해 준 바이네르 김원길 대표이사님과 관계자 분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 싶다”며 “사실 이번 대회는 내가 잘한 것보다 다른 선수들의 경기가 잘 풀리지 않아 운 좋게 우승할 수 있었다. 오늘 함께 경기한 조부건 선수나 박노석 선수는 정말 샷이 좋더라. 하지만 퍼트가 잘 안돼 내가 어부지리로 우승한 것 같다”라고 겸손한 우승 소감과 함께 후배 선수들의 칭찬에 열을 올리기도 했다.

2016년 ‘골프존 채리티 제21회 한국 시니어 오픈’ 우승 이후 3년 만에 우승을 추가한 권오철은 “이번 대회 목표는 10위안에 드는 것이었으나 이렇게 우승을 하면서 통산 10승을 달성해 만족하고 기분 좋다”고 웃어 보였다.

한편, ‘바이네르 시니어 오픈’은 2014년과 2015년 KPGA 코리안투어 ‘바이네르 오픈’을 개최한 바이네르(대표이사 김원길)가 만 50세 이상의 시니어 선수들을 위해 첫 선을 보인 대회다. KPGA 코리안투어 통산 3승의 김우현(28)이 바이네르 소속이며 ‘탱크’ 최경주(49, SK telecom)가 바이네르 골프화를 신고 필드를 누비고 있다.

박경식 기자 press@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