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라리가] 발렌시아 이강인,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전서 백태클로 레드카드 퇴장

기사승인 2019.10.20  14:45:50

공유
default_news_ad1
프로 데뷔 후 첫 레드카드를 받은 발렌시아 이강인 / 사진: 옵타 트위터

[베프리포트=정일원 기자] 발렌시아의 이강인이 프로 데뷔 후 첫 레드카드 퇴장을 당했다.


20일(한국시간) 이강인은 스페인 마드리드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서 펼쳐진 ‘2019-20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의 9라운드 원정경기서 후반 32분 체리셰프 대신 교체 투입됐다.

경기 막판 이강인은 상대의 역습 공격을 저지하기 위해 거친 백태클을 시도했다. 이강인에 태클을 당한 아리아스는 피치 위에 쓰러져 고통을 호소했다.

최초 옐로카드를 꺼내든 주심은 VAR 이후 이강인을 향해 퇴장 판정을 내렸다. 축구통계전문 옵타에 따르면 이강인은 이번 레드카드로 21세기 출생선수 중 최초로 라리가서 퇴장을 당한 선수로 기록됐다.

발렌시아 지역지의 보도에 따르면 이강인은 라커룸서 끝내 자책의 눈물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발렌시아의 셀라데스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서 “이강인은 아직 어린 선수다. 계속해서 배워야 한다. 이번 경험이 그가 성장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위로했다.

한편, 전반 38분 코스타에게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내준 발렌시아는 후반 37분 파레호의 프리킥 동점골로 1-1 균형을 맞췄다. 아틀레티코전 무승부로 발렌시아는 최근 5경기 무패(2승 3무)를 달렸다.

정일원 기자 1one@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