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선미 측 “악플러 상대로 고소장 제출... 합의·선처 없이 엄정 대응” (공식입장)

기사승인 2019.10.28  11:08:16

공유
default_news_ad1

- 선미 소속사, 최근 법률대리인 통해 1차 고소 → 2차 고소 준비

▲ 가수 선미 측이 악플러를 고소했다 / 사진: 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 제공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가수 선미의 소속사 메이크어스엔터테이먼트(이하 메이크어스) 측이 악플러를 상대로 칼을 빼들었다.


28일(오늘) 메이크어스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24일 송파경찰서에 선미에 대한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제70조 제2항) 및 모욕(형법 제311조)의 혐의가 분명히 드러난 12명을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8월 예고한 법적 대응에 따른 것이다. 메이크어스 측은 “팬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수집된 증거 자료를 바탕으로 법률대리인을 통해 1차 고소장을 접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당사는 고소장 접수와 관련해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민형사상의 법적 조치를 강구할 것이며, 향후 발생하는 피해 사례에 대해서도 합당한 대가를 치를 수 있도록 엄정 대응할 방침”이라면서 “1차 고소장에 이어 2차 추가 고소를 준비 중이며, 형사적 고소 이외에 민사적 법적 조치도 취할 예정”이라고 경고했다.

마지막으로 메이크어스는 “앞으로도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다. 이러한 노력이 모여 더 성숙하고 건전한 인터넷 문화가 조성되기를 기원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선미는 지난 8월 ‘날라리’를 발표하고 활발히 활동했다.

이하는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입니다. 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는 2019년 10월 24일 송파경찰서에 아티스트 선미에 대한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제70조 제2항) 및 모욕(형법 제311조)의 혐의가 분명히 드러난 12명을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하였습니다.

당사는 지난 2019년 8월 9일 소속 아티스트 선미의 이미지 및 명예를 훼손시키는 악의적인 비방과 근거없이 날조된 허위 사실을 기반한 게시물 및 댓글 등에 대한 법적 대응을 예고한 바 있습니다. ‘미야네’ 팬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수집된 증거 자료를 바탕으로 법률대리인을 통해 1차 고소장을 접수하였습니다.

아울러 당사는 고소장 접수와 관련해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민형사상의 법적 조치를 강구할 것이며, 향후 발생하는 피해 사례에 대해서도 합당한 대가를 치를 수 있도록 엄정 대응할 방침입니다. 1차 고소장에 이어 2차 추가 고소를 준비 중이며, 형사적 고소 이외에 민사적 법적 조치도 취할 예정입니다.

아티스트 선미를 향한 사랑과 응원을 보내주시는 팬 여러분께 감사의 인사를 드리며, 당사는 앞으로도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입니다. 이러한 노력이 모여 더 성숙하고 건전한 인터넷 문화가 조성되기를 기원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