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로엔엔터테인먼트, 인디레이블 ㈜문화인(Mun Hwa In) 설립

기사승인 2016.06.01  15:42:44

공유
default_news_ad1

- 로엔 소속 레이블 및 아티스트와 다양한 콜라보레이션 시도해 음악적 시너지 창출 가능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종합음악기업 로엔엔터테인먼트(www.iloen.com, 이하 로엔)는 1일, 인디음악 활성화를 통한 국내 음악시장의 균형 있는 발전을 주도하기 위해 인디레이블 ㈜문화인(Mun Hwa In)을 설립한다고 밝혔다.


로엔은 ㈜문화인의 독립성 보장을 위해 레이블 운영 원칙인 ‘따로 또 같이’ 전략을 강화하고, 음악전문기업으로서 보유 중인 비즈니스 역량과 인프라, 자원 등을 적극 투자해 음악장르와 콘텐츠 스펙트럼을 확장할 예정이다. 또한 로엔 소속 레이블 및 아티스트와의 적극적인 시너지 창출로 인디씬과 대중과의 소통의 기회를 늘리고 활동영역 다각화를 활발히 모색할 예정이다.

㈜문화인은 우효, 신현희와김루트, 민채 등 유망 아티스트 10팀과 전속계약을 체결했으며, 앨범제작 및 공연에 대한 매니지먼트 비즈니스를 펼칠 예정이다. 또 신인 아티스트 발굴 및 육성도 시작한다.

㈜문화인의 경영은 인디씬에 대해 높은 이해도와 탄탄한 네트워크를 보유한 김영민(경영총괄, 윈드밀 엔터테인먼트 대표∙미러볼뮤직 이사), 최원민(제작총괄, 뮤직커밸 대표∙前서교음악자치회 회장) 공동대표가 맡는다. 특히 최원민 공동대표는 서교음악자치회 회장 역임 당시 일본 최대 인디음악 유통∙제작사인 스페이스 샤워 네트워크(Space Shower Network)와 '서울 도쿄 사운드 브리지'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등 국내 인디음악의 가치를 높이기 위한 방안 모색에 앞장서왔다.

㈜문화인 최원민 공동대표는 "규모가 큰 메이저 음악회사들과 인디레이블이 조인 하는 것은 이미 세계적인 추세이다. 그 만큼 인디음악시장이 커지고 있다는 증거이며, 우리나라 인디씬 역시 이와 같은 큰 흐름에 동참해야 한다고 판단하였다”라며 “앞으로 보다 활발한 신인 발굴과 적극적인 음악 제작을 통하여 인디음악문화를 대중적으로 확산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로엔은 2016년 5월 사업구조를 변경해 내부 레이블 로엔트리, 콜라보따리의 사명을 각각 페이브(Fave), 크래커(Cre.ker)로 변경, 자회사를 신설했다. 현재 로엔은 ㈜페이브엔터테인먼트, ㈜크래커엔터테인먼트, ㈜스타쉽엔터테인먼트, ㈜킹콩엔터테인먼트, ㈜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문화인 외 소프트웨어 개발사 ㈜엠텍크루를 포함한 총 7개 자회사를 운영 중이다.

앞으로도 로엔은 우수한 제작 역량을 보유한 창작자들과 전략적 제휴 및 투자를 통해 콘텐츠 다양성 확보와 K-POP 발전에 기여해 나갈 계획이다. 로엔은 2013년 9월 콘텐츠 경쟁력 강화를 위한 멀티 레이블 체제로 전환한 바 있다.

<사진> 로엔 제공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