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BF리포트] KPGA 김재호, 꾸준함의 비결은 '장갑'?

기사승인 2019.11.14  14:25:03

공유
default_news_ad1

- 김재호, 올 시즌 KPGA 코리안투어서 유일하게 양손에 장갑 착용

▲ 양손 모두 장갑을 착용한 김재호의 모습 / 사진: KPGA 제공

[베프리포트=박경식 기자] 골프 선수들은 대개 한쪽 손에만 장갑을 착용하고 경기에 임한다. 그러나 올 시즌 KPGA코리안투어서 유일하게 양손에 장갑을 착용한 선수가 있었으니 바로 김재호(37)가 그 주인공이다.


보통 ‘우타 골퍼’는 왼손에 장갑을 끼고 ‘좌타 골퍼’는 오른손에만 장갑을 착용한다. ‘우타 골퍼’의 경우 왼손은 그립에 접촉하는 부분이 많아 큰 마찰력을 이겨내야 하기에 장갑을 착용, 손을 보호하고 그립이 헛돌지 않게 단단히 잡아줄 필요가 있다. 반면 오른손은 상대적으로 그립과 닿는 부분이 적어 마찰력을 이용하지 않아 장갑으로 보호할 필요가 없다. 이것이 왼손에만 장갑을 끼는 이유다.

물론 예외도 있다. 올 시즌 김재호는 양손 모두 장갑을 착용하고 경기에 임했다. 김재호는 “올 시즌을 앞두고 전지훈련부터 양손 장갑을 꼈다”고 말하면서 “티샷은 물론 어프로치 샷을 할 때도 양손 장갑을 그대로 착용한다. 퍼트할 때만 장갑을 벗는다”고 밝혔다. 골프 선수 대부분은 퍼트할 때 장갑을 벗는다. 미세한 손의 감각을 중요하게 생각하기 때문이다.

▲ 양손 모두 장갑을 착용한 김재호의 모습 / 사진: KPGA 제공

양손 장갑을 착용하는 이유에 대해 김재호는 “손에 땀이 많은 편이다. 샷을 하기 전에 수건으로 손을 닦고 그립을 닦는 과정이 어느 순간 굉장히 신경 쓰였다”고 덧붙였다.


국내서 프로선수를 위한 양손 장갑을 구하기는 쉽지 않다고. 김재호는 “장갑을 지원해주는 용품사가 오직 나를 위해 미국에서 특별 주문해 후원해주고 있다. 정말 고마운 마음”이라고 감사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지난 2008년 KPGA 코리안투어에 공식 데뷔한 김재호는 올해 가장 알찬 시즌을 보냈다. 올 시즌 15개 대회에 출전해 11개 대회에서 컷통과에 성공했다.

시즌 개막전인 ‘제15회 DB손해보험 프로미 오픈’에서는 준우승을 차지한 김재호는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 공동 4위를 기록하는 등 제네시스 포인트 21위, 제네시스 상금순위 26위에 올랐다. 올 시즌 획득한 146,378,059원은 김재호가 한 시즌 가장 많이 벌어들인 상금이다.

김재호는 “확실히 양손 장갑을 착용하면서 그립을 잡는 데 편안해졌다. 샷을 하기 위한 불필요한 사전 동작이 줄면서 집중력도 좋아졌다”며 “찬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장갑을 끼지 않은 손만 갈라지거나 트기도 했는데 지금은 그런 걱정도 없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끝으로 김재호는 “올 시즌 만족할 만한 성적을 냈지만 우승이 없어 아쉬운 마음이 있다”라며 “내년 시즌에도 양손 장갑을 착용하면서 첫 우승뿐 아니라 2승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음 시즌 첫 우승을 향한 포부를 드러냈다.

박경식 기자 press@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