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어쩌다 발견한 하루’ 로운 “많은 노력한 드라마,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 소감

기사승인 2019.11.22  15:31:49

공유
default_news_ad1

- 로운, ‘어쩌다 발견한 하루’로 첫 주연

▲ 로운이 '어쩌다 발견한 하루' 종영 소감을 전했다 / 사진: FNC엔터테인먼트 제공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SF9(에스에프나인) 멤버 겸 배우 로운이 ‘어쩌다 발견한 하루’ 종영 소감을 남겼다.


로운은 MBC 수목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에서 은단오(김혜윤 분)와 함께 정해진 운명을 바꾸고자 하는 하루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로운은 첫 주연임에도 불구하고 극 중 사극과 현대극, 자아와 기억의 유무 등 변화가 많은 캐릭터의 서사를 차근차근 풀어내며 호평을 받았다.

로운은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5월 말에 대본 리딩을 시작으로 6월부터 11월까지 사계절 중에 여름, 가을, 겨울을 같이 한 ‘어쩌다 발견한 하루’가 끝이 났다. 처음 시작했을 때만 해도 캐릭터가 너무 어려워서 많이 불안하고 자신이 없었다. 그러나 회차가 진행될수록 스스로 생각한 말과 행동들에 하루스러움이 묻어나올 때 너무 행복했다”고 밝혔다.

이어 “로운의 시선이 아닌 하루의 시선으로 대본을 보면서 옷을 입고, 신발을 신고, 말과 행동을 하면서 자세하게 묘사되어있지 않은 하루의 형체가 점점 생겨나게 됐다. 이처럼 하루가 되기 위해서 정말 많은 노력을 했던 드라마다. 그런 모습을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했다”고 말했다.

또 로운은 “드라마를 시작하기 전에 드라마를 봐주시는 대중 분들께서 스스로 연기하면서 느꼈던 감정들을 꼭 같이 느껴주시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충분히 그래 주셨던 것 같다. 드라마가 끝나면 조금 홀가분할 것 같았는데 하루를 사랑하고 고민하고 노력한 만큼 깊고 긴 여운이 오래 남을 것 같다”면서 “시청자 분들 마음속에도 오래 진한 여운이 남았으면 좋겠다. 하루로 살면서 너무 행복했고 하루를 사랑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로운과 김혜윤, 이재욱, 이나은, 정건주 등이 출연한 ‘어쩌다 발견한 하루’는 지난 21일 종영했다.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