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BF이슈] ‘1박 2일’ 문세윤, 그 누구보다 빛났던 존재감

기사승인 2019.12.09  11:57:49

공유
default_news_ad1

- 문세윤, ‘1박 2일’서 운전부터 진행까지 만능 활약

▲ 문세윤이 '1박 2일'에서 자신의 진가를 제대로 발휘했다 / 사진: 방송화면 캡처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역시 문세윤이었다. 문세윤이 ‘1박 2일’에서 빛나는 존재감을 발산했다.


지난 8일 방송된 KBS 2TV 새 예능 프로그램 ‘1박 2일 시즌4’에서는 연정훈, 김종민, 문세윤, 딘딘, 김선호, 빅스 라비로 이뤄진 새 멤버들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이날 멤버들은 촬영장으로 이동하던 중 갑작스러운 출근길 미션을 수행해야 했다. 각자 있는 장소에서 알아서 KBS 본관이 있는 여의도로 가야하는 자생력 테스트인 것. 주변에 대중교통이 없는 외진 곳에 떨궈진 문세윤은 택시를 타고 대중교통을 이용했지만 제시간에 도착하지 못해 미션 실패자가 됐다. 그럼에도 자신보다 더 늦게 온 김선호에게 “첫 만남에 너무 한다”며 태세를 전환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1박 2일’의 시그니처 복불복인 까나리 복불복이 시작됐다. 멤버들은 SUV 탑승을 위해 아메리카노 혹은 까나리카노(까나리+아메리카노)를 마시기 시작했다. 문세윤은 첫 잔은 아메리카노를 골랐지만 두 번째 잔에서 까나리카노를 마시고 말았는데, 까나리카노의 강력함을 온 몸으로 표현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후 충북 단양으로 출발한 멤버들은 가는 도중 까나리카노로 인한 배변신호로 휴게소에 들렀다. 가장 먼저 화장실에서 나온 문세윤은 멤버들을 기다리며 “속세의 때를 벗겼다”며 너스레를 떠는가 하면 화장실을 들락거리는 멤버들의 모습을 생중계해 보는 재미를 더했다.

이날 문세윤은 ‘1박 2일’ 멤버들 사이에서 상황을 재미있게 진행하며 다소 어색할 수 있는 첫 만남을 풍성하게 만들었다. 또 운전을 하면서는 멤버 각자의 매력과 캐릭터를 언급하며 자연스러운 케미스트리를 형성, 1박 2일’ 분위기 메이커의 역할을 톡톡히 했다.

문세윤은 그간 ‘맛있는 녀석들’,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 ‘코미디 빅리그’와 ‘고교급식왕’, ‘극한식탁’ 등 스튜디오와 리얼리티 예능을 오가며 믿고 보는 방송인으로 자리 잡았다. 이에 KBS의 간판 예능이자 오랜 전통을 자랑하는 ‘1박 2일’에 입성한 문세윤이 어떤 활약으로 웃음을 줄지 기대를 더한다.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