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오피셜] '2부 강등' 경남, '런던 올림픽 동메달' 백성동 FA 영입

기사승인 2020.01.07  15:40:40

공유
default_news_ad1

- 2012년 런던 올림픽 동메달 신화 백성동 FA 영입

▲ 경남의 유니폼을 입은 백성동 / 사진: 경남FC

[베프리포트=최민솔 기자] 경남FC가 수원FC 출신 백성동을 자유계약(FA)로 영입했다.


7일 경남은 "U-20, U-23 이하 대표팀을 거치며 2012년 런던올림픽 동메달 신화의 주역인 백성동을 영입해 공격력을 한층 강화했다"고 발표했다.

금호고, 연세대 출신인 백성동은 지난 2012년 J리그 주빌로 이와타에 입단해 프로생활을 시작 사간도스와 V바랜 나가사키를 거쳐 통산 113경기를 소화했다. 2017시즌을 앞두고 K리그2 수원FC에 둥지를 틀었다.

수원FC서 세 시즌을 보낸 백성동은 97경기에 출전해 20골 12도움을 기록했다. 지난 시즌에는 주장 완장을 차고 35경기에 나서 7골 7도움을 기록하며 최고의 한 해를 보냈다. 세컨드 스트라이커와 왼쪽 날개에서 주로 뛰며 맹활약을 펼쳤으며, 빠른 발과 섬세한 돌파는 물론 결정력까지 갖춰 경남을 비롯한 많은 팀의 관심을 받았다.

설기현 감독은 구단과의 첫 미팅 때 백성동 선수를 강력히 요청했다. 이에 구단 측도 백성동 영입을 위해 전력을 다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남으로 이적한 백성동은 “경남으로 오게 되어 매우 기쁘다. 설기현 감독님이 저를 강력히 원하셔서 경남으로 올 결심을 했다. 지난해는 아쉬웠지만, 경남은 상당히 매력 있는 팀이라고 생각한다. 올 시즌 경남이 K리그2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 K리그1로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팬 여러분도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며 입단 소감을 밝혔다.

한편, 지난 3일 메디컬 테스트를 마친 백성동은 팀에 합류해 훈련에 매진하고 있다.

최민솔 기자 solsol@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