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정해인 “가장 나다워진 시간이었다” 소감

기사승인 2020.01.21  16:09:29

공유
default_news_ad1

- 21일 마지막 회... 28일에는 미방영분 스페셜 방송

▲ '정해인의 걸어보고서'가 이날 종영한다 / 사진: KBS 제공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KBS 2TV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정해인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정해인의 걸어보고서’는 정해인과 그의 절친 은종건, 임현수의 뉴욕 여행기를 그린 프로그램이다. 21일(오늘) 전파를 타는 마지막 회에서는 정해인, 은종건, 임현수의 최종 목적지인 나이아가라 폭포 방문기가 펼쳐진다.

이 가운데 정해인, 은종건, 임현수는 8일간의 여행을 마무리하는 자리에서 진심 어린 속마음을 꺼내놨다. 이날 정해인은 일정들을 돌이켜보면서 “어디를 가서 무엇을 하든 내 스스로를 확인할 수 있는 시간이었던 것 같다”고 남다를 감회를 드러냈다. 또 가장 기억에 남는 곳으로 나이아가라 폭포를 꼽으며 “가장 나다워진 시간이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은종건, 임현수는 여행을 이끌어온 정해인을 향해 고마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막내 임현수는 “이번 여행을 통해 형들이랑 더 가까워진 것 같다. 사실 해인이 형은 정말 유명한 배우이지 않나. 그런데 같이 여행을 와서 24시간 붙어있으니까 그런 생각들이 아예 없어진 것 같다”며 “형은 나를 있는 그대로 대해주는데 (어렵게 생각했던) 내가 좀 바보 같다”고 털어놨다.

맏형 은종건은 정해인과의 여행 중 일화를 언급하며 눈시울을 붉히기까지 해 모두는 먹먹하게 만들었다는 후문. 이에 정해인 역시 여행 내내 한 번도 내색한 적 없는 속마음을 처음으로 꺼내봐 뭉클함을 더했다고 해, 세 사람의 마지막 여행기에 관심이 고조된다.

한편, ‘정해인의 걸어보고서’는 걸어서 여행하고 기록하는 ‘걷큐멘터리’를 표방했다. 오는 28일에는 미방영분과 하이라이트로 구성된 스페셜이 방송될 예정이다.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