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쿨 이재훈 “2009년 결혼 → 두 아이 아빠, 당당한 삶 살아야겠다고 결심” (전문)

기사승인 2020.02.05  11:36:44

공유
default_news_ad1

- “하루빨리 모든 사실 고백하고 당당하게... 가족은 외국서 거주”

▲ 쿨 이재훈이 11년 전 결혼했다는 사실을 고백했다 / 사진: KBS N 제공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쿨 이재훈이 11년 전 결혼해 두 아이의 아빠로 살고 있었음을 고백했다.


5일(오늘) 이재훈은 자신의 팬카페에 “그동안 숨겨왔던 사실을 고백하려 한다. 오랜 세월 한결같은 애정을 보내주신 여러분들에게 더 가깝게 다가가지 못 했던 건 아마도 제 마음속에 죄책감이 저를 막아섰던 것 같다”고 시작하는 긴 글을 올렸다.

이재훈은 “저는 대중의 사랑을 받고 사는 가수이기 이전에, 어디서나 당당하고 멋스럽게 사는 한 남자이고 싶었다. 어린 나이에 연예인이 되어 항상 대중들의 시선을 느끼며 살다 보니, 제 삶에서 어떤 것은 밝혀야 하고, 어떤 것은 노출을 자제해야 하는지 판단하기 어려운 어정쩡한 상태로 어른이 되어 버렸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그러다 사랑하는 사람을 만났고 그저 우물쭈물하다 보니 세상에 꺼내지 못하고 세월이 흘러 버렸다. 아무런 의도가 없었음에도 무엇인가를 숨기고 살아왔던 나날 동안 늘 여러분들에게 죄송스러웠다. 함께 있는 것이 좋았고 미래를 같이 만들어가고 싶은 사람이었다”며 “특수한 저의 환경을 이해해주고 배려해주며 기쁜 일과 슬픈 일 모두를 함께 나누고 저를 위해 기도해주는 소중한 사람이었다”고 전했다.

그는 “정상적인 과정이라면 그 사람과 함께 할 미래에 대해 많은 분들과 나누고 축복을 구해야 했으나 그러지 못했다. 아이가 생기면서 몇 번이나 고백을 결심했지만 일반인으로서 타인의 관심을 부담스러워하는 아내를 생각하다 저희 양가 가족. 친인척 지인 분들만 모시고 아주 작은 결혼식을 조촐히 치뤘다. 그렇게 두 아이의 아빠가 되었고 아무것도 세상에 밝히지 못한 채 오늘까지 왔다”고 회상했다.

“일반인 아내와 가족들을 보호한다는 이유로 상처를 주고 있는 건 아닌지 많은 생각이 들었고 하루라도 빨리 모든 사실을 고백하고 남편으로, 아빠로 당당한 삶을 살아야겠다고 결심했다”던 이재훈은 “현재 저희 가족은 처가 식구들이 있는 외국에 거주하고 있다. 많은 사람들의 축복을 받지는 못했지만 한결 같이 저를 위해 무한한 크기의 배려와 양보를 해준 아내에게 감사하고, 제 아내가 이 고백으로 가장 행복한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앞서 이재훈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가정사를 공개했다. 지난 2009년 여자친구와 결혼 후 2010년 득녀, 2013년 득남해 가정을 꾸렸다고 밝혔다.

한편, 이재훈은 1994년 혼성그룹 쿨의 메인보컬로 데뷔해 ‘해변의 연인’, ‘애상’, ‘슬퍼지려 하기 전에’, ‘All For You(올 포 유)’ 등 숱한 히트곡을 내고 큰 사랑을 받았다. 솔로로도 활약했으며,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도 출연했다.

이하는 이재훈이 올린 전문이다.

재훈사모 가족 분들께. 안녕하세요. 아주 오랜만에 재훈사모에 글을 올리네요. 하려던 말을 꺼내놓으려니 미안한 마음, 고마운 마음, 여러 가지 감정들이 떠오릅니다.

오늘 그동안 숨겨왔던 사실을 고백하려 합니다. 오랜 세월 한결같은 애정을 보내주신 여러분들에게 더 가깝게 다가가지 못 했던 건 아마도 제 마음속에 죄책감이 저를 막아섰던 것 같습니다. 이제서야 공개하게 된 저의 가정 이야기에 실망하거나 당혹해 하실 모든 분들에게, 거두절미하고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저는 대중의 사랑을 받고 사는 가수이기 이전에, 어디서나 당당하고 멋스럽게 사는 한 남자이고 싶었습니다. 어린 나이에 연예인이 되어 항상 대중들의 시선을 느끼며 살다 보니, 제 삶에서 어떤 것은 밝혀야 하고, 어떤 것은 노출을 자제해야 하는지 판단하기 어려운 어정쩡한 상태로 어른이 되어 버렸습니다.

그러다 사랑하는 사람을 만났고 그저 우물쭈물하다 보니 세상에 꺼내지 못하고 세월이 흘러 버렸습니다. 아무런 의도가 없었음에도 무엇인가를 숨기고 살아왔던 나날 동안 늘 여러분들에게 죄송스러웠습니다. 함께 있는 것이 좋았고 미래를 같이 만들어가고 싶은 사람이었습니다. 특수한 저의 환경을 이해해주고 배려해주며 기쁜 일과 슬픈 일 모두를 함께 나누고 저를 위해 기도해주는 소중한 사람이었습니다.

정상적인 과정이라면 그 사람과 함께 할 미래에 대해 많은 분들과 나누고 축복을 구해야 했으나 그러지 못했습니다. 아이가 생기면서 몇 번이나 고백을 결심했지만 일반인으로서 타인의 관심을 부담스러워하는 아내를 생각하다 저희 양가 가족. 친인척 지인분들만 모시고 아주 작은 결혼식을 조촐히 치루었습니다. 그렇게 두 아이의 아빠가 되었고 아무것도 세상에 밝히지 못한 채 오늘까지 왔습니다.

일반인 아내와 가족들을 보호한다는 이유로 상처를 주고 있는 건 아닌지 많은 생각이 들었고 하루라도 빨리 모든 사실을 고백하고 남편으로, 아빠로 당당한 삶을 살아야겠다고 결심했습니다. 고백하고 나니 더 많은 생각들이 밀려오네요.

처음부터 여러분들에게 솔직했더라면 저희 가족을 누구보다 아끼고 축복해줬을 여러분이었을 텐데... 너무 죄송합니다. 현재 저희 가족은 처가 식구들이 있는 외국에 거주하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의 축복을 받지는 못했지만 한결같이 저를 위해 무한한 크기의 배려와 양보를 해준 아내에게 감사하고, 제 아내가 이 고백으로 가장 행복한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조심스럽게 많은 분들의 응원과 사랑스런 관심을 바라며 사죄의 말씀을 이만 줄이겠습니다.

2020년 2월. 개인사를 당당하게 꺼내지 못하고 십여 년을 우물쭈물 속앓이 하며 살아온 철부지 이재훈의 고백이었습니다.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