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KPGA] 전가람, “2020년? 다승·제네시스 대상 목표”

기사승인 2020.02.10  11:59:39

공유
default_news_ad1

- 시즌 끝날 때까지 '만족'은 없다

▲ 2020 시즌 각오를 전한 전가람 / 사진: KPGA 제공

[베프리포트=박경식 기자] 투어 5년차 전가람(25, 볼빅)이 2020 시즌을 앞두고 각오를 밝혔다.


지난 2016년 KPGA 코리안투어에 데뷔한 전가람은 2018년 ‘제14회 DB손해보험 프로미 오픈’에서 투어 첫 승을 차지했다. 한동안 연습생으로 있었던 골프장인 경기 포천 소재 대유 몽베르컨트리클럽에서 일궈낸 우승이라 당시 큰 화제가 되기도 했다.

전가람은 바로 다음 시즌인 2019년 ‘제2회 휴온스 엘라비에 셀러브리티 프로암’에서 와이어투와이어 우승을 거두며 통산 2승째를 달성했다.

전가람은 “첫 우승을 했을 때는 결과가 믿기지 않아 한동안 멍하기도 했다. 하지만 두 번째 우승은 1라운드부터 최종라운드까지 선두 자리를 지키며 거둔 우승이라 아직도 그 순간이 생생하게 기억에 남는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올해도 우승컵을 들어 올려 3년 연속 KPGA 코리안투어에서 우승하고 싶다”며 “단지 1승이 아닌 2승 그 이상을 바라보고 있다. 다승을 위해서는 시즌 초반 우승을 하는 것이 중요할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전가람은 첫 승을 거둔 2018년, ‘챔피언스클럽 멤버’로 연말 대상 시상식에 참가했다. 지난해에는 우승과 제네시스 포인트 9위에 올라 ‘챔피언스클럽 멤버’이자 ‘제네시스 포인트 TOP10’ 자격으로 시상식 무대에 올랐다.

“대상 시상식에 참가하는 것 자체가 영광이지만 올해는 ‘제네시스 대상’ 주인공으로 참석하고 싶다”고 운을 뗀 전가람은 “한 시즌 동안 꾸준하게 좋은 활약을 펼쳐 ‘제네시스 대상’을 거머쥘 것”이라고 굳은 의지를 드러냈다.

▲ 3년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전가람 / 사진: KPGA 제공

2020 시즌 대상을 위해 약점을 보완 중인 전가람은 “우승했던 시즌을 되돌아보면 플레이에 일관성이 부족했다. 우승을 한 뒤에는 긴장감도 떨어졌고 방심도 했다”며 “그러다 보니 기본적인 것에서 실수가 나올 때가 있었다. 한결같은 집중력을 유지하기 위한 멘탈 트레이닝에 집중하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전가람은 “종종 ‘몰아치기에 능하다’라는 말을 듣는데 퍼트의 기복이 심한 편이다. 그래서 ‘널뛰기 성적’을 보일 때도 있다”며 “매 대회 안정적으로 퍼트를 할 수 있도록 연습하고 있다. 체력 향상을 위한 웨이트 트레이닝과 러닝 등을 병행하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전가람은 팬들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약속했다.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인생가람)까지 개설한 전가람은 팬들을 위한 레슨 및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해 팬들에게 한걸음 더 다가섰다.

끝으로 전가람은 “골프 선수이기 때문에 성적을 내는 것이 최우선이다. 유튜브 활동은 그 다음”이라며 “나에 대한 많은 것들을 팬들에게 보여드리고 그들과 공유하고 싶다. 현재까지 반응이 좋아 다행이다. 올해는 더 적극적으로 나서 팬들과 교류할 것이다”라고 미소를 보였다.

그 누구보다 야심찬 목표를 세운 전가람이 2020 시즌, 성적과 팬심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박경식 기자 press@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