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음원 사재기 저격’ 박경 측 “지난 9일 자진 출석... 피의자 신분으로 첫 조사” (공식입장)

기사승인 2020.03.10  12:33:00

공유
default_news_ad1

- “코로나19 사태로 조사 날짜 많이 지연됐지만 수사 협조 요청 성실히 임할 것”

▲ 타 가수들의 실명을 언급하며 음원 사재기 의혹을 제기한 박경이 지난 9일 첫 조사를 받았다 / 사진: 세븐시즌스 제공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블락비 박경이 음원 사재기 논란 발언과 관련된 첫 경찰 조사를 받았다.


10일(오늘) 소속사 세븐시즌스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박경은 지난 9일 현재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인 정보통신망법위반 혐의 형사고발/고소 건에 대하여 성동경찰서에 자진 출석해 피의자 신분으로 첫 조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지속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조사 날짜가 많이 지연됐지만, 박경은 추후 진행되는 수사 협조 요청에도 성실하게 임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박경은 지난해 11월 자신의 트위터에 “나도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는 글을 남겨 논란의 중심에 섰다. 실명이 거론된 가수들은 박경을 상대로 강경 대응을 시사하며 고소했다.

또 박경은 지난 1월 입영 통지서를 받았지만 관련 조사에 임하기 위해 입대를 연기했다. 당시 세븐시즌스 관계자는 본지에 “박경이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고 싶은 생각에 연기 신청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하는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세븐시즌스입니다. 현재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인 박경의 정보통신망법위반 혐의 형사고발/고소 건에 관해 당사의 공식입장을 전달드립니다.

박경은 지난 9일 현재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인 정보통신망법위반 혐의 형사고발/고소 건에 대하여 성동경찰서에 자진 출석해 피의자 신분으로 첫 조사를 받았습니다.

지속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조사 날짜가 많이 지연됐지만, 박경은 추후 진행되는 수사 협조 요청에도 성실하게 임할 예정입니다. 감사합니다.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