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코로나19에 대처하는 K리그의 자세

기사승인 2020.03.19  13:57:24

공유
default_news_ad1

- 훈련 최소화·재택근무·화상회의

▲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베프리포트=최민솔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K리그 개막이 잠정 연기된 가운데,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 이하 연맹)과 K리그 각 구단들은 다양한 예방책을 통해 코로나19에 대응하며 하루빨리 팬들에게 돌아가기를 기다리고 있다.


최근 해외 프로리그 선수단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하는 등 단체 생활과 연관된 감염 사례가 발견되고 있다. K리그는 유사 사례가 발생하는 것을 방지하고자 선수단의 외부 접촉을 최소화하고, 연맹과 각 구단 직원들의 회의는 화상회의로 진행하는 등 예방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연맹은 17일 구단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대응 지침 강화’ 공문을 구단에 발송해 ▲타 팀과의 연습경기 개최 금지 ▲선수단의 외부 접촉 차단 ▲출퇴근 선수들의 퇴근 후 동선 최소화 등을 주문했다. 이와 함께 선수단 내 유증상자 및 확진환자 발생 시 대응 매뉴얼을 공유해 만일의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또한 연맹과 각 구단 실무자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대규모 회의를 피하고, 반드시 필요한 회의는 원격 화상회의로 진행하고 있다. 연맹은 최근 인터넷을 통해 언제 어디든 접속해 화상회의가 가능한 시스템을 구축했다.

한편, K리그의 이러한 ‘사회적 거리두기’는 재택근무로도 이어졌다. 연맹은 현재 격일로 재택근무를 실시하고 있다. 전북, 인천, 서울 이랜드, 제주 등 여러 구단들도 각자 방식으로 재택근무를 시행하며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에 동참하고 있다.

최민솔 기자 solsol@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