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K리그의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스테이 앳 클럽하우스 챌린지'

기사승인 2020.03.22  14:57:46

공유
default_news_ad1

- 해외서 유행 중인 '스테이 앳 홈 챌린지' 변형

▲ '스테이 앳 클럽하우스 챌린지'로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 중인 K리그 구단들 /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베프리포트=최민솔 기자] 최근 해외 유명 스포츠스타들 사이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진정을 바라는 마음으로 유행 중인 '스테이 앳 홈 챌린지(#stayathomechallenge)' 캠페인에 K리그 구단들이 동참하고 있다. 장소는 집이 아닌 클럽하우스, '스테이 앳 클럽하우스 챌린지(#stayatclubhousechallenge)'다.


첫 주자는 제주 유나이티드였다. 제주는 19일 구단 소셜미디어를 통해 '스테이 앳 클럽하우스 챌린지'를 시작했다. 클럽하우스 안에서 훈련을 마친 후 20초간 손을 씻으면서 리프팅에 성공한 영상을 올리고 다음 차례의 K리그 구단을 지목하는 방식이다. 비록 단체생활이 불가피한 선수들이지만 집이 아닌 클럽하우스에서도 코로나19 예방을 철저히 하고 있음을 알리는 취지다. K리그 개막 연기로 인해 경기장에서 팬들을 만나지 못하는 아쉬움을 온라인으로나마 달래보려는 노력이기도 하다.

지난 19일 처음 공개된 동영상에서는 남기일 제주 감독을 비롯해 주민규, 서진수, 박원재가 손을 씻는 동작과 함께 20초 동안 리프팅에 성공했다. 제주는 울산을 지목했고, 울산은 21일 구단 마스코트인 미호와 건호가 참여하면서 챌린지에 동참했다. 울산은 대구를 다음 주자로 선택했다. 제주와 울산이 참가한 이번 캠페인이 K리그 전 구단의 동참으로 널리 확산될 수 있을지 관심을 모은다.

한편, 연맹 측은 "이번 캠페인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인식 확산에 힘을 보태고, K리그에 대한 관심을 환기시키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최민솔 기자 solsol@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