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이보영, ‘화양연화’로 브라운관 컴백 “눈물 절로 나왔다”

기사승인 2020.03.30  16:57:37

공유
default_news_ad1

- 오는 4월 25일 첫 방송

▲ 배우 이보영이 '화양연화' 출연 계기를 밝혔다 / 사진: tvN 제공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이보영이 ‘화양연화’와 윤지수 캐릭터에 끌린 이유를 밝혔다.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극본 전희영·연출 손정현·제작 본팩토리, 스튜디오드래곤, 이하 화양연화)’는 아름다운 첫사랑이 지나고 모든 것이 뒤바뀐 채 다시 만난 한재현(유지태 분)과 윤지수(이보영 분)가 가장 빛나는 시절의 자신을 마주하며 그리는 마지막 러브레터다.

극 중 이보영은 부유한 집안 출신으로 곱게 자랐지만, 세월이 흘러감에 따라 모진 풍파를 겪은 현재의 윤지수 역을 맡았다. 윤지수는 굳은 심지를 지닌 인물로, 꿋꿋하게 일하며 살아가던 와중에 과거의 첫사랑인 한재현과 다시 만나 감정의 변화를 겪는다.

이보영은 “어떠한 힘든 상황이 와도 무너지지 않는, 외면도 강하고 단단하지만 내면 역시 단단한 인물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또한 자신의 마음을 따라 순수하게 직진하는 솔직함도 마음에 들었다”고 말했다.

또 이보영은 “‘화양연화’가 가져다주는 향수가 좋았다. 작품 속 캐릭터들이 건강하고 사랑스럽게 느껴졌다. 이렇게 매력적인 캐릭터들뿐만 아니라, 대사 또한 정말 예뻐서 믿고 연기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무언가를 더 표현하려고 애쓰지 않아도 눈물이 절로 나오고, 대사를 뱉을수록 캐릭터에 푹 빠져들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화양연화’는 오는 4월 25일 ‘하이바이, 마마!’ 후속으로 첫 방송된다.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