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프로축구연맹, “선수협 코로나19 연봉 삭감 논의 제안 환영”

기사승인 2020.04.17  16:32:44

공유
default_news_ad1

- 코로나19 위기 상황에 따른 자발적 제안 환영

▲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베프리포트=최민솔 기자] 한국프로축구연맹(이하 연맹)이 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이하 선수협)의 연봉 삭감 관련 논의 제안과 관련해 환영의 입장을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전 세계적 경기 침체 현상이 가시화되고 있는 가운데, 국제통화기금(IMF)은 올해 세계경제성장률이 마이너스대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의 경제성장률 역시 1998년 외환위기 이후 22년 만에 처음으로 마이너스대가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축구산업도 경제위기로부터 자유롭지 않다. 세계 각국의 리그가 중단 또는 개막 연기 상태에 있다. 입장수입과 스폰서수입, 중계권료 등 각종 수입의 급격한 감소로 큰 손실이 발생한 각국 리그와 구단, 선수들은 자구책 마련에 분주하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이탈리아 세리에A, 독일 분데스리가 등 유럽 축구리그의 상당수 구단과 선수들이 연봉 줄이기에 동참했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의 FC바르셀로나,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등은 선수단과의 협의를 통해 연봉의 70% 삭감 결정을 내렸다.

K리그 역시 위기 상황이다. 연맹은 올해 K리그 전체의 매출 손실이 약 575억 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한 바 있다. 지난해 K리그 전체 매출의 약 15%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경기 침체가 장기화될 경우 구단들이 모기업이나 지자체로부터 받는 지원금이 추가로 감소될 것도 우려되는 상황이다.

연맹은 이러한 K리그의 위기 상황에서 선수협이 먼저 리그와 구단의 어려움을 이해하고 연봉 삭감에 관한 협의를 제안해 온 것을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합리적이면서도 실효성 있는 방안을 도출하기 위하여 선수협과 적극적인 소통에 나설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연맹은 코로나19로 초래된 국난을 극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정부, 지자체, 의료계 등 모든 관계자들의 노고에 감사하며, K리그 구성원 모두가 코로나19가 조속히 진정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동참과 협조를 다할 것이라는 의지를 밝혔다.

최민솔 기자 solsol@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