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K리그1] 광주FC, '역대 최강' 외인 조합으로 돌풍 예고

기사승인 2020.05.05  13:52:58

공유
default_news_ad1

- 펠리페-윌리안-아슐마토프-마르코, K리그1 돌풍 일으킬까

▲ 2020시즌 K리그1서 돌풍을 예고한 광주FC의 외인 4인방 / 사진: 광주FC

[베프리포트=최민솔 기자] 3년 만에 1부리그 복귀를 준비 중인 광주FC가 역대 최강 조합으로 구성된 외인 4인방을 선봉으로 돌풍을 예고하고 있다.


광주는 2020시즌을 준비하며 지난 시즌 검증을 마친 펠리페와 윌리안, 아슐마토프를 모두 지켜냈다. 여름 이적시장에서 임대돼 온 하칭요가 고국으로 돌아갔지만, 코스타리카 국가대표 마르코를 영입하며 빈 자리에 대한 무게감을 더했다.

펠리페는 지난 시즌 내내 K리그2를 뜨겁게 달군 이름이다. 초반 5경기 연속골로 기세를 올린 펠리페는 27경기 19골 3도움을 기록하며 득점왕에 올랐다. 

펠리페의 강점으로는 193cm의 큰 키를 활용한 강력한 헤더 능력과 양발을 활용한 슈팅 능력이다. 펠리페는 지난 시즌 3월 10일 아산과의 2라운드에서 구단 최초로 퍼펙트 해트트릭(머리+왼발+오른발)을 기록한 바 있다.

펠리페는 “K리그1은 더 빠르고 거칠다. 나에 대한 압박도 거세겠지만 열심히 준비했기에 자신 있다”며 “다들 나의 활약이 중요하다고 한다. 하지만 나에게 팀이 우선이다. 팀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각오를 전했다.

윌리안과 아슐마토프도 빼놓을 수 없다. 지난 시즌 25경기 8골 2도움을 기록한 윌리안은 현란한 드리블과 돌파, 적극적인 수비가담으로 측면에 활기를 불어넣을 수 있다. 아슐마토프는 탄탄한 대인마크와 경기운영으로 광주의 리그 최소실점(36경기 31실점)을 이끌었으며, 시즌 말미 우즈베키스탄 국가대표팀에 재승선하기도 했다.

마르코의 영입은 화룡점정이다. 현 코스타리카 국가대표인 마르코는 2014 브라질월드컵(8강), 2016 코파아메리카, 2018 러시아월드컵 등 굵직한 메이저대회서 맹활약하며 67경기 15골을 기록했다. FK쿠반크라스노다르(러시아 1부), FC브뢴비(덴마크 1부), 로스앤젤레스FC(미국 1부) 등 유럽과 미국 리그에서 활약하기도 했다.

마르코는 뛰어난 스피드와 드리블, 결정력은 물론 침투패스와 동료를 활용한 연계플레이가 장점으로 꼽힌다. 공격 상황시 이타적인 플레이를 보여주는 펠리페, 윌리안과의 호흡이 기대되는 이유다.

끝으로 광주 외인 4인방은 “K리그1에서의 새로운 도전을 기다려왔다. 많은 곳에서 광주를 강등 후보로 보지만 우리 모두 철저히 준비했다. 절대 호락호락하지 않을 것”이라며 “하나로 똘똘 뭉쳐 승격 팀의 돌풍을 보여주겠다”고 전의를 불태웠다.

최민솔 기자 solsol@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