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BF리뷰] '미녀 공심이' 남궁민-민아, 앞으로도 로맨스 길만 걷기를 (종합)

기사승인 2016.06.26  11:12:37

공유
default_news_ad1

- 단태에게 굳세게 직진한 공심, 공심에게 용기를 낸 단태

   
▲ '미녀 공심이' 방송화면 캡처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미녀 공심이’ 남궁민과 민아가 24시간도 모자란 온종일 ‘여봉 로맨스’를 선사했다.


지난 25일(어제) 방송된 SBS 주말 특별기획 드라마 ‘미녀 공심이’(극본 이희명, 연출 백수찬)에서는 안단태(남궁민)를 향한 공심(민아)의 직진 고백 이후, 한층 더 설레는 로맨스가 그려졌다. 지방으로 벽화를 그리러 가는 공심의 일정에 단태가 합류, 흡사 신혼부부를 연상케 하는 귀엽고 설레는 1박 2일 에피소드가 펼쳐진 것.

자신이 준표인지, 단태인지 진실조차 밝히지 못하는 상황이기에 공심의 진심을 받아들일 수 없었던 단태는 할머니 남회장(정혜선)에게 “저는 하나 숨김없이 전부 진실로 대하고 싶어요. 너무 좋아하는데 말할 수가 없어서 정말 괴로워요”라며 속내를 털어놨고, 공심이 오해해서 떠나버릴까 봐 두려워했다.

하지만 단태의 걱정은 기우였다. 공심은 “오늘 안 보면 버리는 건데, 영화 보러 가세요”라며 은근슬쩍 영화관 데이트를 제안했고, 단태의 거절에도 “미안해할 거 없어요. 오늘은 실패일 뿐이에요”라며 기죽지 않았다. 그가 남성전용 미용실을 가자 아빠 공혁(우현)을 데리고 등장, 해맑게 머리 스타일에 훈수를 두기도.

덕분에 망설이던 단태는 용기를 냈다. “아버님 부탁도 있고. 마침 딱히 할 일도 없고”라는 귀여운 핑계로 벽화를 그리러 가는 공심을 태워다줬고, 꾸벅꾸벅 조는 그녀의 머리를 조심스레 받쳐주며 깊은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무엇보다 벽화를 그리기 위해 부부인 척 연기를 시작한 단태와 공심은 귀여운 케미로 로맨스에 대한 갈증을 해소시켰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시청률은 전국 12.3%, 수도권 14.2%를 기록했고, 각종 드라마 게시판과 SNS에는 “웃기고 설렜다”는 뜨거운 시청자 호응이 이어졌다.

그간 유괴범을 찾느라 본의 아니게 공심에게 철벽을 쳤던 단태의 1보 진전으로 초록 불이 들어온 로맨스. 잠든 공심에게 “이런 나 계속 좋아해 줘서 고마워요. 조금만 기다려줘요. 어디 멀리 가지 말고”라며 진심 어린 다짐을 털어놓은 단태의 행보에 기대가 더해지는 이유다.

한편, ‘미녀 공심이’는 오늘(26일) 밤 10시 SBS에서 제 14회가 방송된다.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