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KLPGA, 공식 지정병원 솔병원과 '코로나19 없는' 투어 만들기 총력

기사승인 2020.05.28  19:14:22

공유
default_news_ad1

- 정규투어 포함 드림-점프-챔피언스투어에도 전문인력 파견

▲ KLPGA 공식 지정병원 솔병원 진료 모습 / 사진: KLPGA 제공

[베프리포트=박경식 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이하 KLPGA)가 KLPGA 공식 지정병원으로 선정된 솔병원과 함께 ‘제8회 E1 채리티 오픈’ 대회 현장에서 선수들의 안전과 코로나19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솔병원은 지난 14일 코로나19 사태 이후 전 세계 골프 투어 최초로 열린 ‘제42회 KLPGA 챔피언십’부터 공식 지정병원으로서 '안전한 투어 만들기'에 앞장서고 있다. 경기 전후에 부상 또는 몸에 이상이 있는 선수들을 진료하고,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한 KLPGA의 철저한 방역 시스템을 구축하는 데 큰 일조를 하고 있다.

28일 막을 올린 2020시즌 세 번째 대회 ‘제8회 E1 채리티 오픈’에서도 솔병원은 전문 인력을 파견해 선수들의 안전을 책임지고 있다. 또한 정규투어와 더불어 KLPGA가 주관하는 드림, 점프, 챔피언스투어 대회 현장에도 인력을 파견해 전방위적 방역에 힘쓰고 있다. 투어에서 활동하는 선수 외에도 KLPGA 회원 2,600여 명을 대상으로 검사 및 검진, 치료 비용을 할인해 주는 회원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KLPGA 공식 지정병원으로 선정된 직후 솔병원 나영무 대표원장은 "3년 만에 다시 공식 지정병원으로 선정되어 기쁘다. 지난 4년간의 투어현장 경험을 살려 대회장 내 응급상황에 대처하고, 코로나19 방역에도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KLPGA 회원과 투어 참가 선수들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한층 더 높은 수준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의지를 내비쳤다.

이에 KLPGA 김순미 수석부회장은 “KLPGA 회원을 위해 KLPGA가 주최, 주관하는 모든 대회에 인력을 파견해 뜻하지 않게 발생한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안전한 대회가 될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도와주시는 솔병원 나영무 대표원장님을 비롯한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끝나지 않은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KLPGA가 승리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함께 노력할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솔병원은 지난 2013년부터 2016년까지 4년간 KLPGA 공식 지정병원으로 활동한 바 있으며, 올해 KLPGA 공식 지정병원으로 재선정돼 2020시즌부터 2022시즌까지 총 세 시즌 동안 KLPGA의 안전을 책임질 예정이다.

박경식 기자 press@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