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미스터트롯’ 류지광, ‘가장 보통의 가족’서 23년째 거주 중인 집 최초 공개

기사승인 2020.05.29  15:28:32

공유
default_news_ad1

- 오는 30일 밤 7시 40분 방송

▲ '미스터트롯' 류지광 부자가 '가보가'에 출연한다 / 사진: JTBC 제공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 출신 류지광이 가족에 관한 고민을 전한다.


오는 30일 방송되는 JTBC ‘가장 보통의 가족(이하 가보가)’에서는 ‘미스터트롯’으로 큰 인기를 끈 트로트 가수 류지광이 출연해 집을 최초로 공개할 예정이다.

최근 ‘가보가’ 녹화에서 류지광은 고생 한 번 하지 않았을 것 같은 외모와 달리 힘겨운 생활고를 겪었음을 고백했다. 또 23년째 부모남과 살고 있는 월세 집을 공개했다. 다세대 주택에서 살고 있는 류지광은 허리조차 펼 수 없는 화장실에서 머리를 감는 모습까지 보여줬다.

이어 류지광 부자의 일상이 공개됐다. 류지광은 “내 나이가 36살인데, 아직도 아버지가 어린아이처럼 생각한다”고 토로했다. 해병대 출신인 류지광 아버지는 한 치의 오차도 용납하지 않는 꼼꼼함으로 아침부터 아들과 다퉜다. 아버지의 끊임없는 잔소리를 듣던 류지광은 “잔소리가 애국가 수준”이라며 불만을 내비쳤고, 부자간의 갈등은 최고조에 달했다.

MC 하하는 “우리 아버지도 해병대 출신이다”라며 크게 공감했다. 급기야 녹화 도중 본인의 아버지와 전화 연결을 시도했고, 즉석에서 펼쳐진 아버지들간의 해병대 신고식(?)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15년 만에 외출에 나선 류지광 가족은 모처럼의 나들이에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 저녁식사를 이어가던 도중, 아버지가 아들의 깜짝 고백에 뜨거운 눈물을 보였다. 아버지의 모습을 지켜보던 류지광도 끝내 눈물을 흘렸다. 스튜디오에서 부자의 모습을 지켜보던 오은영 박사의 눈시울까지 붉어졌다는 후문.

류지광 부자의 웃음과 눈물이 공존하는 일상은 오는 30일 밤 7시 40분 ‘가보가’에서 확인 가능하다.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