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KPGA] 새 단장한 ‘2020 스릭슨투어’, 8일 개막... 5개월 대장정 돌입

기사승인 2020.06.03  20:30:22

공유
default_news_ad1

- 선수 육성 및 스타 선수 발굴 요람 기대

▲ (왼쪽부터) KPGA 구자철 회장과 던롭스포츠코리아 홍순성 대표이사 / 사진: KPGA 제공

[베프리포트=박경식 기자] 새롭게 단장한 ‘2020 스릭슨투어’가 막을 올린다.


KPGA 코리안투어 진출의 관문이 될 ‘스릭슨투어’는 지난달 6일 한국프로골프협회(회장 구자철, 이하 KPGA)와 던롭스포츠코리아(대표이사 홍순성)의 업무 협약을 통해 탈바꿈한 ‘KPGA 챌린지투어’의 새로운 명칭이다.

‘정상을 향한 용감한 도전’을 표방하는 ‘스릭슨투어’는 올 시즌 4개 시즌, 13개 대회로 확정됐다. 3개 대회씩 하나의 시즌이 되고 마지막 시즌은 4개 대회로 구성됐다. 각 시즌이 끝날 때마다 특전이 부여된다.

13개 대회의 총상금은 10억 8천만원이다. 1회대회부터 12회대회까지는 2라운드 36홀 스트로크플레이 방식으로 각 8천만원(우승상금 1천 6백만원)의 총상금이 걸려있고 마지막 13회대회는 3라운드 54홀 스트로크플레이 방식에 총상금 1억 2천만원(우승상금 2천 4백만원)으로 선수들을 맞이한다.

첫 대회는 오는 8일과 9일 이틀에 걸쳐 전북 군산시 소재 군산컨트리클럽(전주, 익산코스)에서 펼쳐지는 ‘2020 스릭슨투어 1회대회’다. 첫 대회에 출전하기 위한 지역 예선전에 1,300여 명의 선수가 도전장을 내밀어 이 가운데 136명이 가려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 대책도 마련했다. 각 지역별로 진행된 예선전부터 선수들의 문진표 작성과 발열 체크, 락커 사용금지를 비롯해 카트 소독과 손 소독제 비치, 마스크 지급, 악수 금지, 2m 거리두기 등의 매뉴얼도 공지하고 있다.

KPGA 이우진 운영국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초반 7개 대회가 취소됐지만 스릭슨이라는 좋은 파트너와 함께 시즌을 시작하게 되어 영광이다”라며 “선수들의 상황을 체크하고 방역에 최대한 신경 쓰면서 선수들이 최상의 플레이를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앞으로 스릭슨투어가 선수 육성과 스타 선수 발굴의 요람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최종 13개 대회가 종료되면 각 대회의 순위에 따라 부여되는 ‘스릭슨 포인트’ 상위 10명에게 2021년 KPGA 코리안투어 출전 자격이 주어진다.

한편, 지난해에는 최호영(23, 골프존)과 박승(24, 캘러웨이)이 나란히 3승씩을 달성하면서 2020 KPGA 코리안투어에 입성했다. 올해는 어떤 선수들이 어떤 스토리를 만들어내며 ‘2020 스릭슨투어’의 별로 떠오를지 지켜보는 것도 흥미로운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박경식 기자 press@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