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정해인, ‘유열의 음악앨범’으로 대종상영화제 신인상 수상

기사승인 2020.06.04  14:17:17

공유
default_news_ad1
▲ 대종상영화제 신인남우상 정해인 / 사진: FNC엔터테인먼트 제공

[베프리포트=채이슬 기자] 배우 정해인이 제56회 대종상영화제에서 신인남우상을 수상했다.


지난 3일 오후 그랜드 워커힐 서울 호텔에서 열린 제56회 대종상영화제에서 정해인은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으로 신인남우상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정해인이 출연한 ‘유열의 음악앨범’은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노래처럼 우연히 만난 미수(김고은 분)와 현우(정해인 분)가 오랜 시간 엇갈리고 마주하길 반복하며 서로의 주파수를 맞춰나가는 과정을 그린 작품.

이날 신인남우상 수상자로 호명된 정해인은 “이 상은 제가 잘해서가 아니라 앞으로 잘하라고 주신 상이라 생각하고 다양한 모습 보여드리도록 더욱 노력하는 사람이 되겠다. 앞으로 배우로서 연기해 갈 때 이 상의 의미를 가슴에 더 깊이 새기고 간직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유열의 음악앨범'이라는 소중한 작품을 만나 제 청춘에 한 페이지를 장식할 수 있었다. 제가 이 자리에 설 수 있는 이유는 함께 만들어주신 정지우 감독님, 이숙연 작가님과 많은 배우분들, 스태프, 유열 선배님 덕분이다. ‘유열의 음악앨범’을 촬영하는 동안 정말 행복했다”고 덧붙였다.

정해인은 ‘유열의 음악앨범’에서 1990년대라는 시대적 배경을 보여주는 섬세한 표현력과 엇갈린 만남이 다시 이어지길 간절히 원하는 현우의 심정을 풍부한 감정과 안정된 연기로 완성하며 호평을 받았다.

채이슬 기자 press@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