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박혜수, 4년 만의 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 출연 긍정 검토 중” (공식입장)

기사승인 2020.06.29  12:28:45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임당, 빛의 일기’ 이후 4년 만에 안방극장 돌아올까

▲ 배우 박혜수가 '옷소매 붉은 끝동' 출연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 사진: tvN 제공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배우 박혜수가 새 작품을 보고 있다.


29일(오늘) 소속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 관계자는 베프리포트에 “박혜수가 새 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 출연을 제안 받고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내년 초 전파를 탈 예정인 ‘옷소매 붉은 끝동’은 의빈성씨 덕임 일생과 정조와의 사랑 이야기를 담는다. MBC ‘드라마 페스티벌-불온’, ‘군주-가면의 주인’ 등을 집필한 정해리 작가가 극본을, ‘자체발광 오피스’,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의 정지인 PD가 연출을 맡는다.

박혜수는 극 중 의빈성씨 덕임 역을 제안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의 출연이 확정된다면, 2017년 종영한 SBS ‘사임당, 빛의 일기’ 이후 약 4년 만의 드라마 컴백이다.

한편, 2014년 SBS ‘K팝시즌 시즌4’를 계기로 연예계에 입문한 박혜수는 이후 ‘용팔이’, ‘청춘시대’, ‘내성적인 보스’와 영화 ‘당신, 거기 있어줄래요’, ‘스윙키즈’ 등에서 열연했다.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