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BF이슈] ‘1박 2일’ 라비, 천안함 모자 모자이크 논란 “브랜드인 줄”

기사승인 2020.07.13  19:07:51

공유
default_news_ad1

- 라비가 쓴 모자, 천안함 10주기 추모 위해 제작

▲ 빅스 라비가 착용한 천안함 10주기 추모 모자가 블러 처리된 것과 관련, '1박 2일' 측이 입장을 내놨다 / 사진: 방송화면 캡처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인기 보이그룹 빅스 라비가 KBS 2TV 인기 예능 프로그램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에서 쓰고 나온 모자가 화제다.


지난 12일 전파를 탄 ‘1박 2일’에서는 라비가 저녁식사 복불복 대결을 하던 중 춤을 추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 과정에서 라비가 착용한 모자가 모자이크 처리됐다. 라비가 쓴 모자는 천안함 10주기를 추모하기 위해 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13일(오늘) ‘1박 2일’ 측 관계자는 베프리포트에 “특별히 브랜드 상표 노출을 조심하라는 내부 방침이 있어 일괄적으로 블러 작업을 의뢰했고, 최종 작업하는 과정에서 작업자가 브랜드 로고인 줄 알고 블러 처리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다른 출연자 김종민의 모자 또한 가렸고, 연정훈은 테이프로 로고를 일부 가려서 블러 처리를 하지 않았던 것”이라면서 “앞으로는 작은 부분이라도 더 신경 써서 오해의 소지가 없도록 하겠다”고 부연했다. 정치적 성향과는 무관하다고 선을 그은 것이다.

라비는 5월 방송분에서도 천안함 10주기 모자를 착용했다. 라비가 착용한 ‘remember772’ 제품의 천안함 10주기 추모 모자에는 천안함 명칭인 ‘PCC-772’와 천안함 모습 등이 새겨져 있다. 천안함 사건 생존자 전준영 씨는 지난 3월 26일 사건 발생 10주기를 맞아 순국한 장병들의 넋을 기리고 유가족을 지원하기 위해 이 모자를 판매했다.

‘remember772’에서는 천안함을 기억하자는 취지에서 천안함 모자 외에도 티셔츠, 휴대폰 스티커, 배지 등 굿즈를 판매해 수익금 일부를 천안함 안보견학과 군 당국에 기부하고 있다.

한편, 라비는 지난달 23일 에이프릴 나은과 함께한 신곡 ‘비♡’를 발매했다.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