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KPGA 오픈 with 솔라고CC’ 개막 앞서 ‘원 온 챌린지’ 열려... 김봉섭 우승

기사승인 2020.07.15  16:25:41

공유
default_news_ad1

- 장타 대결인 '원 온 챌린지'로 예열

▲ 'KPGA 오픈 with 솔라고CC' 개막을 앞두고 장타 실력을 뽐낸 김봉섭 / 사진: KPGA 제공

[베프리포트=박경식 기자] ‘KPGA 오픈 with 솔라고CC’ 개막을 하루 앞두고 KPGA 코리안투어의 장타자들이 참여한 장타 대결인 ‘원 온 챌린지’가 열렸다.


15일 충남 태안에 위치한 솔라고컨트리클럽 라고코스 5번홀(파4. 370야드)에서 펼쳐진 이번 장타 대결에는 2019 시즌 평균 드라이브 거리 1위(303.032야드)를 기록한 서요섭(24)을 비롯해 2012년과 2017년, 2018년 ‘KPGA 장타상’을 수상한 김봉섭(37, 조텍코리아), 2016년 장타왕 김건하(28, 케이엠제약), 아마추어 시절부터 장타자로 이름을 날린 ‘조선의 거포’ 장승보(24)와 ‘KPGA 군산CC오픈’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린 ‘18세 괴물’ 김주형(18, CJ대한통운)이 참가했다.

5명의 선수들은 5번홀 티잉 그라운드에서 각각 3회씩 드라이버샷을 했으며 김봉섭과 장승보가 마지막 3차 시도에서 공을 그린 위로 올리는 데 성공했지만, 김봉섭의 공이 핀과 더 가까운 곳에 위치해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김봉섭은 우승 후 “실제 경기를 하다 보면 여기 있는 후배 선수들의 샷이 더 멀리 나간다. 이제는 ‘장타왕’이라는 위치에서 내려올 때도 됐다. 부끄럽다”며 “그래도 우승을 해 기분은 좋다. 16일부터 개막하는 ‘KPGA 오픈 with 솔라고CC’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 'KPGA 오픈 with 솔라고CC' 개막을 앞두고 장타 실력을 뽐낸 김봉섭 / 사진: KPGA 제공

오는 16일부터 19일까지 솔라고 컨트리클럽 라고 코스(파72. 7,236야드)에서 열리는 ‘KPGA 오픈 with 솔라고CC’는 올해 첫 선을 보이는 대회로 4라운드 동안 전체 스코어를 합산해 승부를 가리는 스트로크 방식이 아닌 4라운드 72홀 변형 스테이블포드 방식의 대회다.

KPGA 코리안투어 사상 최초로 치러지는 변형 스테이블포드 방식의 ‘KPGA 오픈 with 솔라고CC’는 각 홀마다 스코어에 따라 주어지는 포인트가 다르다. 알바트로스를 기록하면 8점을 얻고 이글은 5점, 버디는 2점을 받게 된다. 파를 적어내면 0점으로 점수가 없고 보기는 -1점, 더블보기 이하는 모두 -3점으로 처리되는 만큼 선수들의 공격적인 플레이를 유도한다.

한편, ‘KPGA 오픈 with 솔라고CC’는 KPGA 코리안투어 주관 방송사인 JTBC골프를 통해 매 라운드 오전 11시부터 생중계되며 네이버TV, 카카오TV를 통해서도 시청 가능하다.

박경식 기자 press@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