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KPGA] ‘거포’ 장승보, ‘2020 스릭슨투어 6회 대회’ 우승

기사승인 2020.07.29  13:07:03

공유
default_news_ad1

- 최종일 11타 줄여

▲ 최종일 버디 11개를 잡아내며 우승을 차지한 장승보 / 사진: KPGA 제공

[베프리포트=박경식 기자] 국가대표 출신 ‘거포’ 장승보(24)가 ‘2020 스릭슨투어 6회 대회(총상금 8천만 원, 우승 상금 1천 6백만 원)’에서 하루에만 보기 없이 버디 11개를 잡아내는 맹활약으로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지난 27일부터 28일까지 충북 청주 그랜드컨트리클럽 서, 동코스(파72. 6,720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째 날 장승보는 버디만 5개를 기록해 5언더파 67타로 선두에 3타 뒤진 공동 19위에 자리했다.

대회 최종일 1번홀(파4)에서 경기를 시작한 장승보는 첫 홀부터 버디에 성공했다. 이후 2번홀(파3)을 파로 막아낸 뒤 3번홀(파5)부터 7번홀(파4)까지 5개 홀 연속 버디를 작성했다. 9번홀(파4)에서 또다시 버디를 추가한 장승보는 전반 9개 홀에서만 7타를 줄였다.

후반에도 장승보의 버디 행진은 멈추지 않았다. 10번홀(파5) 이어 11번홀(파4)과 14번홀(파4)에서도 버디를 낚아낸 장승보는 16번홀(파5)에서 버디를 적어낸 뒤 17번홀(파4)과 18번홀(파4)를 파로 마무리하며 최종합계 16언더파 128타로 프로 데뷔 첫 승을 달성했다.

경기 후 장승보는 “1, 2라운드 모두 보기가 없었다. 특히 최종라운드 파5홀에서는 모두 버디를 잡아냈다. 대회 기간 동안 드라이버샷의 정확성이 높아 공격적으로 경기하다 보니 찬스를 많이 잡을 수 있었다. 정말 시원하게 경기했다”라고 웃은 뒤 “프로 입성 후 처음 우승을 하게 됐는데 행복하다. 그동안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지난 2016년부터 태극마크를 가슴에 단 후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골프 종목 단체전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던 장승보는 그 해 12월 KPGA 투어프로(정회원)에 입회한 뒤 2019년 KPGA 챌린지투어(現 스릭슨투어)에서 활동했다.

이후 장승보는 2019년 11월 ‘KPGA 코리안투어 QT(퀄리파잉 토너먼트)’에서 공동 39위를 기록해 2020 시즌 KPGA 코리안투어 출전권을 획득했고 현재 KPGA 코리안투어와 스릭슨투어 무대를 병행하고 있다.

개막전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 공동 13위, ‘KPGA 군산CC오픈’에서 공동 7위에 오르며 TOP10에 진입하기도 한 장승보는 현재 제네시스 포인트 14위(539.95P), 까스텔바작 신인상 포인트 4위(282.5P)에 위치하는 등 안정적으로 데뷔 첫해를 보내고 있다.

▲ 최종일 버디 11개를 잡아내며 우승을 차지한 장승보 / 사진: KPGA 제공

또한 아마추어 시절부터 ‘장타자’로 이름을 날렸던 만큼 BTR 평균 드라이브 거리 부문에서는 310.391야드로 4위에 자리해 있다.

이에 장승보는 “나름 성적에 대한 스트레스도 받지만 최대한 재밌게 즐겨보려고 한다”며 “샷의 거리는 항상 자신 있다. 하지만 퍼트를 비롯해 쇼트게임이 약하다. 이 부분에 대한 경쟁력을 키우도록 노력해야 될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그는 “다음 주에는 ‘제63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에 출전한다. 오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국내 최고 권위의 대회인 만큼 우승을 이뤄낸다면 이보다 더 좋은 일은 없을 것 같다”며 “우승을 통해 얻은 좋은 기세를 KPGA 코리안투어 무대까지 이어가고 싶다”는 바람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2020 스릭슨투어’의 시즌2가 본 대회를 끝으로 종료됨에 따라 시즌2의 스릭슨포인트 상위 5명인 장승보, 박현서(20, 스릭슨), 송재일(22), 정찬민(21), 김성현(22, 골프존)은 시즌3 예선 면제 혜택을 받게 됐다.

‘정상을 향한 용감한 도전’을 표방하는 ‘2020 스릭슨투어’는 4개 시즌 13개 대회로 진행된다. 시즌1부터 시즌3까지는 3개 대회씩 구성됐고 시즌4는 4개 대회다. 시즌별 스릭슨포인트 상위 5명에게는 차기 시즌 예선을 면제해 주고 4개 시즌, 13개 대회가 모두 종료된 뒤 스릭슨포인트 상위 10명은 2021년 KPGA 코리안투어의 출전권을 받게 된다.

한편, ‘2020 스릭슨투어 7회 대회’는 29일부터 30일까지 이틀간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박경식 기자 press@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