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앨리스’ 김희선 “연기하며 총 잡아본 것 처음, 새로운 경험”

기사승인 2020.08.24  14:06:34

공유
default_news_ad1

- 김희선이 밝힌 ‘앨리스’ 이모저모

▲ '앨리스' 김희선이 색다른 변신을 예고했다 / 사진: SBS 제공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배우 김희선이 총을 잡았다.


김희선은 SBS 새 금토드라마 ‘앨리스(극본 김규원, 강철규, 김가영·연출 백수찬)’에 출연한다. ‘시청률 퀸’ 김희선의 지상파 복귀작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그는 극 중 괴짜 천재 물리학자 윤태이, 모성애가 넘치는 박선영 두 인물로 분한다.

앞서 김희선은 얼굴은 같지만 전혀 다른 두 인물을 표현하기 위해 20대부터 40대까지 다양한 나이대를 넘나들며 연기했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새로운 모습도 보여드릴 수 있을 것이라 자신했다. 그중에는 ‘액션’도 있다. 실제로 앞서 공개된 티저 영상 속 김희선의 액션 장면은 짧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에 김희선에게 직접 물어봤다.

김희선은 “액션씬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아마 역할 중에서 칼은 들어봤어도 총을 잡은 건 처음인 것 같다. 무술팀하고 제대로 날 잡고 액션 연습을 했는데 정말 새로운 경험이었다”며 “살짝 스포하자면 장칼을 피하기 위해 허리를 뒤로 꺾는 장면이 나오는데 진짜 생각보다 힘들었다. 다음에 또 기회가 된다면 액션 장르를 해보고 싶다”고 귀띔했다.

액션까지 도전할 만큼 ‘앨리스’는 김희선에게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김희선은 “시놉시스부터 굉장히 흥미진진했다. 이런 장르는 처음이라 대본을 열심히 분석하며 읽었다. 영화도 많이 보고 관련 자료도 많이 찾아봤다. 시청자분들이 ‘이건 뭐지? 그래서 걔 정체는 뭐야?’라고 끊임없이 빨려 들고 유추하는 재미가 있는 드라마가 될 것 같다. 또 영화 같은 스케일도 특별할 것 같다. 시간을 오가는 내용뿐 아니라 볼거리도 많은 드라마”라고 설명했다.

이어 “‘앨리스’의 관전 포인트는 뭐니뭐니해도 시간여행이다. 1990년대부터 2050년대까지 다양한 시간이 존재하는데, 우리가 상상하는 미래도 볼 수 있고 과거의 모습도 볼 수 있다. 특히 태이와 선영 두 캐릭터를 연기하며 20대부터 40대까지 나이대를 오가는데 스타일, 말투, 성격까지 확확 달라지는 각각의 태이, 선영 캐릭터를 보는 재미도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오는 28일 밤 10시 첫 방송.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