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K리그1] 부산, 인천 상대로 레트로 콘셉트 유니폼 입는다

기사승인 2020.09.11  12:51:30

공유
default_news_ad1

- 전통 살린 방패 유니폼 ‘부산, THE CLASSIC’ 착용

▲ 사진: 부산 아이파크

[베프리포트=최민솔 기자] 부산 아이파크가 레트로 콘셉트 디자인의 유니폼을 입고 피치를 누빈다.


부산은 오는 13일(일) 오후 7시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펼쳐지는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20라운드 홈경기에서 의류 브랜드 P:WORKROOM의 후원으로 ‘부산, THE CLASSIC’이라는 주제로 클래식한 매력을 담은 방패 유니폼을 선보인다.

이날 경기에서 부산은 HDC현대산업개발의 부산아이파크 인수 20주년과 2020 K리그1 승격을 기념하고자 현재의 감성으로 방패 유니폼을 재해석했다. 이를 통해 부산이 가진 전통과 가치를 팬들과 함께 공유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예정이다.

이번에 제작된 방패 유니폼의 전체적인 콘셉트는 레트로다. 부산의 클래식한 향수를 느낄 수 있도록 제작되었다. 유니폼 뒤쪽 카라에는 PUSAN이라는 지역명을 사용했다. 2천 년대 국어 로마자 표기법 변경 이전에 부산에서 쓰던 지역명을 새겨 넣어서 부산에 소속된 프로구단의 전통성을 강조했다. 유니폼 상의 뒤쪽 하단에는 지난해부터 구단에서 사용하고 있는 슬로건 ‘마이부산(마! 이게 부산이다)’를 넣어서 지역적인 색깔도 뚜렷이 나타냄과 동시에 팬들이 구단에 대한 자부심도 가질 수 있도록 했다.

유니폼의 전체적인 패턴은 구단의 엠블럼을 형상화한 방패 무늬를 차용했다. 방패 무늬 유니폼은 K리그 최초로 2004년에 선보인 이래 2013년까지 부산을 대표하는 상징으로 여겨졌다. 유니폼 상의와 하의에 붉은색과 하얀색으로 들어간 방패 모양의 패턴은 단순하지만 세련된 느낌을 주기에 충분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번 기념 유니폼은 현재의 감성으로 방패 무늬 유니폼을 재해석해 구단의 역사와 정체성을 나타냈다.

부산 관계자는 “방패 유니폼은 오는 인천전에만 한정해서 입고 선수들이 경기를 뛰게 된다. 방패 무늬 유니폼을 통해 구단이 가진 전통과 가치를 팬들과 다시 한 번 되새기며 자부심을 가질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한편, 해당 유니폼은 100벌 한정으로 판매될 예정이다. 오는 14일부터 판매처 홈페이지를 통해 3일 동안 예약 판매를 진행한다.

최민솔 기자 solsol@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