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BF리포트] K리그1 막판 피 말리는 우승-강등 ‘경우의 수’는?

기사승인 2020.10.29  18:05:37

공유
default_news_ad1

- 역대급 우승-강등 싸움 펼쳐진 2020 시즌 K리그1

▲ 울산 김도훈 감독(좌)과 전북 모라이스 감독 /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베프리포트=최민솔 기자] 2020 시즌 K리그1 종료까지 단 한 경기만을 남겨둔 가운데, 이 한 경기에 우승과 강등의 운명이 걸려있다. 우승팀도 하나, 강등팀도 하나지만 아직 결정된 것은 아무것도 없다. 윗물에서는 하나의 우승컵을 두고 전북과 울산이 다투고, 아랫물에서는 강등을 피하고자 부산, 성남, 인천이 피 말리는 잔류 경쟁을 펼친다.


하나원큐 K리그1 2020 최종 라운드인 27라운드를 앞두고 우승과 강등의 경우의 수를 알아본다.

# 비기기만 해도 우승 전북 vs 반드시 광주 잡아야 하는 울산

1위 전북(승점 57)은 지난 라운드 울산과의 맞대결에서 1-0 승리를 거두며 약 3개월 만에 1위 자리를 탈환했다. 한때 울산보다 5점이나 뒤졌던 승점 차를 조금씩 추격해온 전북이 최근 매서운 뒷심을 발휘하며 이제는 울산을 승점 3점 차로 앞지르게 됐다. 중요한 승부처에서 승리를 거둔 전북은 마지막 라운드인 대구전에서 무승부만 거둬도 자력 우승이 가능하다.

단 전북이 대구에 패하면 울산과 광주의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전북이 대구에 지고, 울산이 광주를 상대로 승리를 거두면 다득점(7골)에서 앞서는 울산이 우승을 차지할 수 있다. 단 울산이 광주와 비기거나, 혹은 광주에 패하면 우승은 전북 차지다.

울산보다 유리한 고지에 있는 전북은 올 시즌 우승 시 K리그 최초 리그 4연패라는 대기록을 달성하게 된다. 또한 이번 경기는 최근 은퇴를 발표한 레전드 이동국의 K리그 마지막 경기가 될 가능성이 높다. 이동국은 K리그에서 무려 7번이나 우승해 박남열, 박원재, 최철순 등과 함께 K리그에서 가장 많이 우승컵을 들어 올린 선수이며 이는 모두 전북에서 기록이다.

▲ (왼쪽부터) 부산 이기형 감독대행, 성남 김남일 감독, 인천 조성환 감독 /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 10위 부산(승점 25점) - 성남과 비기기만 해도 잔류 확정

강등권 경쟁을 하는 세 팀 가운데 가장 유리한 팀은 부산이다. 10위 부산(승점 25점, 24득점)은 11위 성남(승점 25점, 22득점)과 승점은 같지만 다득점에서 2골 앞서있다. 따라서 성남과 비기기만 해도 잔류가 확정된다.

부산이 패하면 인천의 결과가 중요해진다. 부산이 지고 인천이 서울을 이기면 부산이 강등된다. 단 인천과 서울이 비기면 부산과 인천은 다득점을 따져야 한다. 현재 부산과 인천은 24득점으로 동률이다. 양 팀은 마지막 경기에서 더 많은 골을 넣어야 잔류 가능성이 높아진다.

# 11위 성남(승점 25점) - 부산 이겨야 자력으로 잔류 확정

성남이 자력으로 잔류하기 위해서는 부산을 무조건 잡아야 한다. 하지만 비기거나 패하면 인천과 서울의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성남이 부산과 비기고, 인천이 서울에 승리하면 성남은 부산에 다득점에서 밀려 강등된다. 반면 인천이 서울과 비기면 성남은 잔류한다.

성남이 부산에 지고 인천이 서울을 이기면 성남은 강등되고, 인천이 서울과 비기면 성남과 인천의 다득점을 따지게 된다.

# 12위 인천(승점 24점) - 서울 이겨야 자력으로 잔류 확정

강등권 팀 중 가장 낮은 순위를 기록 중인 인천이 이번 라운드에서 만나는 상대는 이미 잔류를 확정 지은 서울이다.

인천이 자력으로 잔류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서울을 이기는 것이다. 인천이 서울을 꺾게 되면 승점이 성남과 부산의 결과와는 관계없이 잔류하게 된다.

하지만 인천이 서울과 비기고, 성남과 부산이 비기면 인천은 강등된다. 반면 성남과 부산 경기에서 승패가 갈리면 인천은 다득점으로 최종 순위를 결정하게 된다. 마지막으로 인천이 서울에 지면 인천은 강등된다.

<하나원큐 K리그1 2020 27라운드 경기일정>

- 서울 : 인천 (10월 31일 오후 3시 서울월드컵경기장, JTBC G&S)

- 강원 : 수원 (10월 31일 오후 3시 춘천송암스포츠타운, IB스포츠)

- 성남 : 부산 (10월 31일 오후 3시 탄천종합운동장, 스카이스포츠)

- 울산 : 광주 (11월 1일 오후 3시 울산문수축구경기장, 스카이스포츠)

- 전북 : 대구 (11월 1일 오후 3시 전주월드컵경기장, JTBC G&S)

- 포항 : 상주 (11월 1일 오후 3시 포항스틸야드, IB스포츠)

최민솔 기자 solsol@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