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골프 시청률 결산] 국내투어 대박-해외투어 반토막

기사승인 2020.11.17  14:18:03

공유
default_news_ad1

- 김효주 부활한 KLPGA 시청률 3%육박... 역대 최고 경신

▲ 최고 시청률 대회로 뽑인 '롯데칸타타여자오픈' 우승자 김효주 / 사진: KLPGA 제공

[베프리포트=박경식 기자] 코로나19 여파에도 KPGA · KLPGA 국내 투어의 인기는 그 어느 때보다 뜨거웠다.


시청률 조사기관 AGB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5일 막을 내린 2020 KLPGA투어는 0.603%(이하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의 평균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2019년 평균시청률 0.426%보다 약 1.5배 높아진 수치다. 한국남자프로골프(KPGA)투어 또한 평균시청률이 0.224%로 2019년 대비 약 2배의 높은 성장률을 보이며 선전했다.

그러나 코로나19 여파로 많은 대회가 열리지 못했던 미국남자프로골프(PGA)투어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는 전년대비 시청률이 반토막이 나며 고전을 면치 못했다. PGA투어는0.054%를, LPGA투어는 0.216%를 기록하며 흥행에는 실패했다.

지난 5월 세계 골프투어 최초로 ‘KLPGA 챔피언십’이 가장 먼저 개막하며 화제를 모았다. 박현경 ·임희정 등 신예 스타들의 활약에 투어의 새로운 바람이 불었고, 고진영·유소연·김효주·김세영·이정은6 등 LPGA투어 스타 플레이어들이 국내 무대로 대거 복귀하면서 그 열기는 더욱 뜨거워졌다.

특히 김효주(롯데)가 부활한 ‘제10회 롯데칸타타 여자오픈’은 1.872%(최종라운드 기준)로 역대 최고 시청률을 보였다. 김효주와 김세영(미래에셋)이 연장전을 펼친 10분간의 명승부는 평균시청률이 2.665%, 순간 최고 시청률은 3%까지 육박했다.

올해 개최된 17개 대회 중 무려 7개 대회가 역대 시청률을 갈아치우는 기염을 토했다. 42년 역사의 ‘KLPGA챔피언십’부터 내셔널타이틀 ‘한국여자오픈’ ‘KB금융스타챔피언십’ 등 주요 메이저의 기록을 경신했다.

주요 인기 요인으로는 20-30대 젊은 골프팬들이 크게 늘어난 점이 꼽힌다. 코로나19로 직관하지 못하는 팬들을 위해 4D스윙분석·코스공략법 등 현장감 있는 중계 요소를 도입했다. 또한 메이저 대회의 경우 유튜브를 통한 영어 해설을 새롭게 시도해 미국·캐나다·호주·아시아 등 지구촌 곳곳의 골프팬들과 실시간으로 함께했다.

국내투어 시청률 증가와 관련해 SBS 골프 관계자는 "중계 외적으로는 <말없는 레슨>, <맞수한판>을 통해 박결·이보미·안소현·김효주·오지현·유현주 등 인기 선수들의 친근한 매력을 담은 콘텐츠가 온라인상에서 큰 화제를 모은 점도 인기요인으로 분석된다"고 자평했다. 

박경식 기자 press@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