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화보] 김우빈, 흑백이 주는 절제미

기사승인 2020.11.19  14:07:55

공유
default_news_ad1
▲ 배우 김우빈의 화보가 공개됐다 / 사진: 보그 코리아 제공

[베프리포트=채이슬 기자] 배우 김우빈이 내추럴 무드 속 시크함을 풍기는 감각적인 화보를 공개했다.


최근 김우빈은 패션 매거진 ‘보그 코리아’와 함께 화보 촬영을 진행, 포트레이트 위주의 컷을 통해 풍부한 표정과, 자연스러운 분위기를 담아내 시선을 사로잡았다.

김우빈은 흑백이 주는 절제미 속에서 무심하면서도 시크하게 자신만의 매력을 드러냈다. 특히 눈을 가린 적당히 헝클어진 웨이브 헤어스타일과 맨발로 의자에 툭 앉아있거나 턱을 괸 채 눈을 감고 있는 등 김우빈의 편안하면서도 감각적인 포즈가 어우러져 모노톤 화보의 차분하고 세련된 분위기를 더욱 돋보이게 만들었다.

▲ 배우 김우빈의 화보가 공개됐다 / 사진: 보그 코리아 제공

이날 카메라 앞에선 그는 고도의 집중력을 발휘해 힘을 빼면서도 세련되고 섬세한 표정과 포즈들을 연출하며 현장에 있는 스텝들의 감탄을 자아내게 했다는 후문이다.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를 통해 김우빈은 소년 김우빈, 그리고 지금의 김우빈은 어떤 어른이 되고 싶냐는 질문에 “중학교 때까진 모든 면에서 강한 어른이 되고 싶었다. 힘도 세고 덩치도 크고 일도 엄청 잘하는 그런 ‘강한’ 남자가 되고 싶었는데, 지금의 저는 그냥 ‘좋은 사람’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 배우 김우빈의 화보가 공개됐다 / 사진: 보그 코리아 제공

이어 끝까지 잃고 싶지 않은 것에 대해 묻자 “제 자신을 사랑하는 것. 쉽지 않기에 매일 복기한다. 그 동안은 저를 많이 못 챙겼다. 다른 사람들은 챙기면서 유독 제 자신에겐 가혹하고 쌀쌀 맞았던 것 같다. 이제는 저를 ‘사랑’하고 ‘이해’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다.

한편, 김우빈의 매력이 고스란히 담긴 화보와 인터뷰는 ‘보그 코리아’ 12월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채이슬 기자 press@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