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송재익 캐스터, 이랜드 vs 전남전서 K리그 중계 고별 방송

기사승인 2020.11.20  16:23:16

공유
default_news_ad1

- 21일(토) 서울E-전남 경기서 K리그 마지막 중계

▲ 이랜드 vs 전남전을 끝으로 K리그 중계석을 떠나는 송재익 캐스터 /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베프리포트=정일원 기자] ‘한국 축구 중계의 전설’ 송재익 캐스터가 올 시즌을 끝으로 정든 K리그 중계석을 떠난다.


송재익 캐스터는 오는 21일(토) 오후 3시 잠실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2 2020’ 27라운드 서울이랜드와 전남 드래곤즈 경기를 마지막으로 K리그 중계방송을 마무리한다.

송 캐스터는 지난 1970년 MBC 아나운서로 방송을 시작하며 스포츠 중계와 연이 닿았다. 이후 1986년 멕시코 월드컵부터 2006년 독일 월드컵까지 6회 연속 월드컵 본선 중계방송을 진행하며 한국 축구를 대표하는 캐스터로 많은 인기를 얻었다.

이후 송 캐스터는 2019년 K리그2 중계방송을 통해 현장으로 복귀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이 K리그2 중계 방송 자체 제작을 시작하며 중장년 축구팬에 친숙한 송재익 캐스터를 영입했기 때문이다.

송 캐스터는 복귀 첫해인 2019년 K리그2 28경기를 중계했으며, 2020년에는 K리그1으로 무대를 넓혀 K리그1,2에서 총 26경기의 중계를 맡았다. 올해 한국 나이로 78세인 송 캐스터는 대한민국 현역 최고령 캐스터로서 지난 2년간 K리그 현장 곳곳을 누비며 매 경기 현장감 있는 해설을 선보였다. 또한 송 캐스터의 방송은 기존 축구팬들에게 향수를 불러일으키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송 캐스터는 "이번 중계방송을 끝으로 정든 K리그 중계석을 떠나며 더 많은 후배들에게 기회를 주고싶다"고 소회를 밝혔다.

한편, 연맹은 송 캐스터의 마지막 방송을 기념해 감사패와 기념 영상을 마련했다. 기념 영상은 서울이랜드와 전남 경기 중계방송 중 송출된다.

정일원 기자 1one@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