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화보] 강태오, 소나무 같은 배우를 꿈꾸며

기사승인 2020.11.21  11:36:43

공유
default_news_ad1
▲ 배우 강태오의 화보가 공개됐다 / 사진: 앳스타일 제공

[베프리포트=채이슬 기자] 배우 강태오가 스타&스타일 매거진 ‘앳스타일’ 12월호와 함께 했다. 데뷔 8년 차를 맞은 배우지만, 풋풋함과 노력함을 장기로 여전히 장르 가리지 않고 ‘열일’하며 다양한 작품에서 얼굴을 비추고 있다.


12월 방영 예정인 JTBC ‘런 온’에서 풋풋한 미대생 이영화 역을 맡은 강태오는 “실제로는 그림을 잘 그리지 못해 레슨을 받기도 했다”고 답했다. 극 중 캐릭터의 성격에 대해 묻자 “솔직하지만 때론 소심하기도 한 성격으로, 캐릭터에 실제 내 모습을 녹이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 배우 강태오의 화보가 공개됐다 / 사진: 앳스타일 제공

특히 오랜만의 쌍방 로맨스에 대해서는 “내 캐릭터의 감정선에 대한 피드백이 있어 좋다”며 “전작에서는 일방적으로 사랑을 주기만 해서 외로웠지만 이번 캐릭터는 다른 모습이 있어 새롭고 좋다”고 밝혔다. “매회 대본을 받는 게 설렐 정도였다”는 말도 덧붙였다.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해가 갈수록 더욱 진한 연기를 보여주고 있는 강태오. 강태오는 앞으로 소나무처럼 한결같은 연기를 보여주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강조하기도 했는데, 묵묵히 대중 앞에 얼굴을 비추고 오랫동안 연기를 보여주고 싶다는 다짐을 전했다.

▲ 배우 강태오의 화보가 공개됐다 / 사진: 앳스타일 제공

한편, 강태오의 더 많은 인터뷰와 화보는 ‘앳스타일’ 12월호에서 만나 볼 수 있다. 

채이슬 기자 press@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