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KPGA] 함정우가 꼽은 ‘리커버리율 1위’ 비결은?

기사승인 2020.12.17  18:38:43

공유
default_news_ad1

- 67.0886% 비결은?

▲ 함정우의 플레이 모습 / 사진: KPGA 제공

[베프리포트=박경식 기자] 2020년 KPGA 코리안투어 ‘LB세미콘 리커버리율’ 1위는 67.0886%를 기록한 함정우(26, 하나금융그룹)가 차지했다. 함정우는 지난 시즌에도 이 부문에서 64.1844%로 3위에 자리한 바 있다.


‘리커버리율’이란 그린 적중에는 실패했지만 파 이상의 스코어를 기록한 확률로 스크램블링으로 표현하기도 하는데 KPGA는 지난 4월 LB세미콘㈜와 공식 스폰서 협약을 통해 2023년까지 KPGA 코리안투어 ‘리커버리율’ 순위의 명칭 사용권을 LB세미콘에게 부여했다.

‘LB세미콘 리커버리율’ 1위에 오른 함정우는 현금 300만 원의 부상을 받았다. 이에 함정우는 “LB세미콘 관계자 분들께 고맙다는 말씀을 전한다. 부상은 올 한 해 아쉬웠던 부분을 보완하는 데 사용하겠다”라고 밝혔다.

리커버리율 1위를 포함해 2020 시즌 10개 대회에 출전해 준우승 1회 포함 TOP10에 4회 진입하며 제네시스 포인트 7위(2,369.08P)에 자리하는 등 꾸준한 활약을 펼친 함정우가 꼽은 높은 리커버리율의 비결과 올 한 해 부족했던 점은 과연 무엇일까.

함정우는 “리커버리율 1위에 오른 가장 큰 비결은 그린 주변에서 어프로치 샷이 좋았기 때문이다. 핀 가까이 공을 잘 붙였다”며 “하지만 전체적으로 돌아보면 퍼트가 좋지 않았다. 지난해에 비해 샷은 거리도 늘고 정교해졌지만 퍼트는 퇴보한 느낌”이라고 전했다.

이어 “퍼트에서 잔 실수가 정말 많았다. 우승 찬스를 맞이했을 때 퍼트가 빗나가 기회를 살리지 못했던 경우도 있었다”며 “동계 훈련 시 퍼트 훈련에 집중할 계획이다. 리커버리율 상금으로 퍼트 원포인트 레슨을 받을 것이다. 좋은 기회다”라고 덧붙였다.

▲ 2020 시즌 KPGA 코리안투어 리커버리율 1위에 오른 함정우 / 사진: KPGA 제공

함정우의 2021년 목표는 ‘함정우의 해’를 만드는 것이다.

함정우는 “2021 시즌에는 다승을 이뤄내고 싶다. 1승을 넘어 3승까지 달성해 ‘제네시스 대상’과 ‘제네시스 상금왕’ 모두 석권하는 것이 목표다. ‘덕춘상(최저타수상’) 타이틀도 욕심이 난다”며 “박상현, 김경태 선수처럼 한 시즌에 큰 획을 긋고 싶다”고 힘줘 말했다.

마지막으로 함정우는 한 가지 소망에 대해 더 이야기했다. 바로 코로나19가 하루빨리 종식되는 것이다.

함정우는 “코로나19로 인해 모든 국민 분들이 힘들어 하고 계신 만큼 다 같이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이 위기를 극복해 나갔으면 좋겠다”며 “골프 선수로서도 코로나19가 사라져 많은 갤러리 분들의 응원 속에서 아드레날린이 솟구치는 짜릿한 플레이를 펼치고 싶다”는 바람을 나타냈다.

박경식 기자 press@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