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BF이슈] 장성규, 라디오 제작진에 상금 나눴다가 부정청탁 혐의로 피소

기사승인 2021.01.14  14:25:29

공유
default_news_ad1

- “자아도취에 빠져 법에 저촉될 수 있다는 부분 인지 못해... 모든 일 책임 질 것”

▲ 방송인 장성규가 상금 라디오 제작진에게 상금을 나눠줬다가 부정청탁 혐의로 피소됐다 / 사진: MBC 제공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방송인 장성규가 부정청탁 혐의로 피소됐다.


장성규는 지난 13일 자신의 소셜 미디어를 통해 “지난 연말 라디오 우수 DJ 상금으로 받은 500만 원을 주변에 나눈 것 때문에 고소를 당했다”고 알렸다.

그는 “제가 받을 돈이 아니라고 생각했고 좋은 취지였기에 또한 그 어떤 것도 바라지 않는 대가성 없는 선물이었기에 돈을 마다하셨던 피디님께 만약 부정청탁을 위한 선물이라면 라디오를 하차시키셔도 된다는 말씀까지 드리며 억지로 받으시게끔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니나 다를까 20만 원씩 받으셨던 피디님 네 분은 사칙에 어긋난다며 마음만 받겠다고 다시 돌려주셨다”면서 “제 생각이 짧았다. 자아도취에 빠져 누군가에게는 불편할 수 있고 법에 저촉될 수 있다는 부분도 인지하지 못했다”고 부연했다.

장성규는 “아직 처벌 결과는 안 나왔지만 받게 될 벌은 달게 받고 혹여나 돈을 받으신 식구들에게 조금이라도 피해가 간다면 제가 모든 것을 책임지겠다는 약속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MBC FM4U ‘굿모닝 FM 장성규입니다’를 진행하고 있는 장성규는 지난 연말 라디오 우수 DJ로 선정돼 상금 500만 원을 받았다. 그는 크리스마스 선물로 제작진에게 상금을 나눠줬다고 밝힌 바 있고, 이를 본 일부 네티즌은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이라는 지적을 제기했다.

한편, 장성규는 MBC 아나운서 오디션 프로그램 ‘일밤-신입사원’으로 얼굴을 알린 뒤 2011년 JTBC 1기 공채 아나운서로 데뷔했다. 2019년 퇴사 후에는 프리랜서 방송인으로 활약 중이다.

▲ 방송인 장성규가 상금 라디오 제작진에게 상금을 나눠줬다가 부정청탁 혐의로 피소됐다 / 사진: 장성규 인스타그램

이하는 장성규가 올린 전문이다.

조사받았습니다. 지난 연말 라디오 우수 디제이 상금으로 받은 5백만 원을 주변에 나눈 것 때문에 고소를 당했습니다.

처음엔 당황했습니다. 제가 받을 돈이 아니라고 생각했고 좋은 취지였기에 또한 그 어떤 것도 바라지 않는 대가성 없는 선물이었기에 돈을 마다하셨던 피디님께 만약 부정청탁을 위한 선물이라면 라디오를 하차시키셔도 된다는 말씀까지 드리며 억지로 받으시게끔 했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20만 원씩 받으셨던 피디님 네 분은 사칙에 어긋난다며 마음만 받겠다고 다시 돌려주셨습니다.

제 생각이 짧았습니다. 상금을 나누는 제 자신이 자랑스러워 글을 올렸었습니다. 자아도취에 빠져 누군가에게는 불편할 수 있고 법에 저촉될 수 있다는 부분도 인지하지 못했습니다. 저의 의도가 아무리 좋고 순수하다고 해도 모든 게 다 좋을 수 없다는 점을 깨달았습니다. 앞으로 좀 더 사려 깊은 방송인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아직 처벌 결과는 안 나왔지만 받게 될 벌은 달게 받고 혹여나 돈을 받으신 식구들에게 조금이라도 피해가 간다면 제가 모든 것을 책임지겠다는 약속을 드리며 글을 줄이겠습니다. 죄송합니다.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