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도쿄올림픽 양궁 대표팀 최종 선발... 김우진·강채영 평가전 1위

기사승인 2021.04.23  22:10:55

공유
default_news_ad1

- 평가전 통해 남녀 3인씩 선발

▲ 남자부 평가전 1위로 도쿄올림픽 대표로 선발된 김우진 / 사진: 대한양궁협회 제공

[베프리포트=정일원 기자] 2021년 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대한민국 양궁 국가대표 최종 6인이 확정됐다.


김우진(청주시청)은 23일 원주양궁장에서 끝난 2021 도쿄올림픽 최종 평가전에서 압도적인 경기력을 보이며 종합 배점 16점으로 남자 1위를 차지했다. 이로써 리우올림픽에 이어 도쿄올림픽에서도 태극마크를 달고 매달 사냥에 나선다.

세계랭킹 1위 강채영(현대모비스)은 최종 배점 16.6점을 기록하며 여자부 1위로 도쿄행 티켓을 손에 넣었다. 강채영은 지난 2016년 리우올림픽 대표 선발전에서 장혜진(LH)와 접전 끝에 4위로 탈락했다. 코로나19로 인해 1년 미뤄진 도쿄올림픽 선발에 도전한 강채영은 평가전 평균 종합 15점과 2019년 세계선수권 1위 자격으로 주어진 보너스 점수 1.6점을 추가로 받으며 도쿄행을 확정 지었다.

▲ 여자부 평가전 1위로 도쿄올림픽 대표로 선발된 강채영 / 사진: 대한양궁협회 제공

런던올림픽 개인전 금메달리스트 오진혁(현대제철)은 합계 13점으로 2위를 기록하며 9년 만에 올림픽에 다시 출전한다.


3위 경쟁은 치열했다. 리우올림픽 단체전 금메달리스트 이승윤(광주남구청)과 양궁신예 김제덕(경북일고) 마지막 발까지 치열하게 경쟁했다. 두 선수 모두 종합 배점 10점 동점이었다. 따라서 다음 선발 기준인 종합 평균기록을 기준으로 김제덕이 평균 기록 225.58로 이승윤의 224.35를 앞서며 마지막 도쿄올림픽 대표 자격을 차지했다.

여자부에서는 새로운 스타도 탄생했다. 여대생인 장민희(인천대)과 안산(광주여대)은 각각 총 배점 11점으로 동점을 기록했다. 장민희는 전체 평균 기록 222.33점으로 안산의 기록 221.42점을 앞서며 2, 3위로 도쿄올림픽 대표가 됐다.

한편, 2021년 양궁 국가대표 선수단은 5월 3일 진천선수촌에 입촌해 본격적인 도쿄올림픽 준비에 돌입할 예정이다.

정일원 기자 1one@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