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SM 측 “소속 아티스트 사생활 침해, 선처나 합의 없이 강력한 법적 대응” (공식입장)

기사승인 2021.07.16  14:05:01

공유
default_news_ad1

- “관련 증거자료 상당수 확보, 민형사상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

▲ SM엔터테인먼트가 소속 아티스트들의 사생활 침해 행위에 대해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 사진: SM엔터테인먼트 제공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가 소속 아티스트의 사생활 침해 행위에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16일(오늘) SM은 공식 홈페이지에 “당사는 현재 팬들의 협조 및 내부 모니터링을 통하여, 포털사이트, SNS, 커뮤니티 등 온라인상 아티스트에 관한 악의적인 비방, 악성 루머 등을 게시·유포하여 아티스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모욕하는 행위 등에 대해 형사고소를 진행하며 강력히 대응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소위 ‘사생’의 과도한 사생활 침해 행위 역시, 더 이상 묵과하지 않고, 엄중히 대처해 나갈 예정”이라고 경고했다.

SM 측은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를 보호하기 위해, 그동안 ‘사생’에 대해 견지해 왔던 관용적인 태도를 버리고, 선처나 합의 없이, 단호하고 강력하게 법적 대응을 해 나갈 것”이라면서 “이미 CCTV 및 차량 블랙박스 영상, 사진/동영상 촬영물, 통신기록, 우편물, e-mail 등 관련 증거자료를 상당수 확보하고 있고, 앞으로도 관련 증거들을 계속 확보해 나갈 것이며, 이를 근거로 형사고소는 물론 정신적·재산적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등 민·형사상 가능한 모든 법적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SM에는 보아, 강타, 동방신기, 슈퍼주니어, 샤이니, 엑소, 소녀시대, 레드벨벳, NCT(엔시티), 에스파 등이 소속돼 있다.

▲ SM엔터테인먼트가 소속 아티스트들의 사생활 침해 행위에 대해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 사진: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이하는 공식입장 전문이다.

SM엔터테인먼트입니다. 소속 아티스트에게 심각한 수준의 사생활 침해 및 명예훼손 등 불법행위가 계속되고 있어, 그에 관한 당사의 입장을 말씀 드립니다.

당사는 현재 팬들의 협조 및 내부 모니터링을 통하여, 포털사이트, SNS, 커뮤니티 등 온라인상 아티스트에 관한 악의적인 비방, 악성 루머 등을 게시·유포하여 아티스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모욕하는 행위 등에 대해 형사고소를 진행하며 강력히 대응해 나가고 있습니다.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소위 ‘사생’의 과도한 사생활 침해 행위 역시, 더 이상 묵과하지 않고, 엄중히 대처해 나갈 예정입니다.

‘(사생)택시’를 이용해 장기간에 걸쳐 계속 아티스트를 따라다니거나 군 복무중인 아티스트의 복무장소 출퇴근을 따라다니는 행위, 거주지를 알아내어 실내 또는 주차장 등에 침입하거나, 발신인을 알 수 없는 방법으로 일방적으로 택배물품을 보내는 등 ‘사생’의 무분별한 스토킹행위로 인해, 아티스트는 물론 그 가족, 지인, 이웃 등 주변 사람들까지 정신적·물질적으로 심각한 피해를 입고 있습니다. 이러한 행위는 애정어린 팬심의 표현이 아니라, 아티스트 등의 사생활을 침해하는 위법한 행위이자 명백한 범죄행위입니다. 최근 제정된 스토킹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징역형’으로 형사처벌도 받을 수 있습니다.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를 보호하기 위해, 그동안 ‘사생’에 대해 견지해 왔던 관용적인 태도를 버리고, 선처나 합의 없이, 단호하고 강력하게 법적 대응을 해 나갈 것입니다. 이미 CCTV 및 차량 블랙박스 영상, 사진/동영상 촬영물, 통신기록, 우편물, e-mail 등 관련 증거자료를 상당수 확보하고 있고, 앞으로도 관련 증거들을 계속 확보해 나갈 것이며, 이를 근거로 형사고소는 물론 정신적·재산적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등 민·형사상 가능한 모든 법적조치를 취할 예정입니다.

‘사생’은 아티스트의 사생활을 침해하는 행위를 즉각 중단해 주시고, 잘못된 행동으로 불이익을 받는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